사이트 검색 입력
쥐돌이와 신나는 음악회 글 : 나카에 요시오 그림 : 우에노 노리코 번역 : 고향옥 출판사 : 비룡소 / 40쪽 발행일 : 2022-09-12

일본에서만 470만 부 판매! 고단샤 출판문화상 수상
약 50년간 꾸준히 사랑받은 쥐돌이 이야기

일본의 대표 그림책 작가 부부 나카에 요시오와 우에노 노리코의 베스트셀러 「쥐돌이」 시리즈 중 신간 『쥐돌이와 신나는 음악회』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쥐돌이」 시리즈는 일본에서만 470만 부 판매되며 약 50년간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일본의 대표 그림책이다. 시리즈에는 어린아이들이 배워야 할 정서, 인성에 대한 가치가 균형 있게 녹아 있다. 글을 쓴 나카에 요시오는 부끄러움과 겁이 많고, 눈에 띄지 않는 아이였던 자신의 유년 시절 모습을 투영해 ‘쥐돌이’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한다. 어린이 독자들은 ‘작은’ 쥐돌이가 기지를 발휘하고, 재치 있게 여러 상황을 헤쳐 나가는 이야기를 읽으며 다양한 가치를 간접적으로 경험한다. 이번 신간 『쥐돌이와 신나는 음악회』에서는 포기하지 않고 적성을 찾기 위해 애쓰는 쥐돌이의 이야기를 담았다.

출판사 리뷰

■ 적성과 소질을 찾는 과정을 담아 자존감을 높이는 이야기

어느 날, 펭귄이 쥐돌이에게 음악회에서 트럼펫을 불어 달라고 부탁한다. 쥐돌이는 열심히 트럼펫을 불어 본다. ‘푸우, 푸’. 하지만 아무리 연습해도 전혀 소리가 나지 않는다. 쥐돌이는 친구들에게 악기를 바꾸자고 제안하지만, 고양이는 심벌즈, 너구리는 북과 꼭 맞아 보인다. 쥐돌이도 자기와 어울리는 악기를 찾아 음악회를 함께 즐길 수 있을까? 이 책에서는 ‘적성’과 ‘소질’이라는 주제를 크기 비교와 반복을 통해 아이들이 이해하기 쉽게 전한다. 쥐돌이는 몸집이 작다는 이유로 트럼펫을 받지만, 잘 불지 못한다. 사자는 자기처럼 ‘큰 턱’이 있어야 바이올린을 켤 수 있다고 하고, 곰은 자기처럼 ‘튼튼한 손톱’이 있어야 하프를 연주할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코끼리는 커다란 그랜드 피아노가 자기와 맞지 않는다고 말한다. 앞서 반복되던 설정에 ‘반전’을 꾀하며, 진정한 적성과 소질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도록 한다. 『쥐돌이와 신나는 음악회』는 다양한 등장인물과 대화체로 마치 연극을 하듯 읽어 주기 좋다. 호오가 생기기 시작하는 아이들과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에 대해 말해 보거나, 잘하는 것과 어려운 것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 그뿐 아니라, 누구에게나 꼭 맞는 일이 있다는 상냥한 메시지는 아이들의 자존감을 키워 주며, 책에 등장하는 다양한 악기 이름도 익힐 수 있다.

■ 간결한 글과 그림, 여백을 메꾸는 재치와 상상

「쥐돌이」 시리즈는 반복되는 짧은 대화와 절제된 색감, 연필로 그린 그림이 특징이다. 또 동물 캐릭터만 등장하는데, 각각 다른 동물이고 모두 주인공 ‘쥐돌이’보다 크기가 크다. 작가는 사람보다 동물의 개성이 더 뚜렷하다고 생각해, ‘모두가 달라서 좋다.’라는 메시지를 동물 캐릭터에 담아냈다고 한다. 또 읽는 사람의 상상에 이야기의 많은 부분을 맡기기 위해 문장도 그림도 구성도 가능한 한 간단하게 처리했다. 모든 그림에는 배경이 없고, 아주 기본적인 등장인물만 등장한다. 쥐돌이와 쥐순이는 크기도 작아, 한 장면에 그림이 없는 여백이 훨씬 더 넓다. 또 글과 그림은 모두 반복되는 동일한 틀 속에 자리해 있고, 문장 역시 설명이 없는 단순한 대화체다. 이는 단순하고 명쾌한 표현 방식으로 어린 독자들에게 전달력을 높이는 동시에, 상상력을 확장 시키는 장치로 기능한다. 또 연필로 세세하게 표현된 다채로운 표정과 행동 묘사로 그림을 통해 상황에 맞는 감정과 행동을 학습할 수 있다.

글작가
나카에 요시오
그림작가
우에노 노리코
옮긴이
고향옥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