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귤이 글 : 서지현 그림 : 서지현 출판사 : 책읽는곰 / 52쪽 발행일 : 2021-05-06

“나, 이 마을에, 이 별에 계속 머물러도 될까요?”
머물 자리를 찾아 헤매는 외톨이들에게 건네는 다정한 위로!

낯선 거리를 헤매고 또 헤매다 찾아든 바닷가 마을.
사람은 무서우니까 가까이 가지 않으려 했는데, 이 마을 사람들은 참 이상해요.
자꾸만 나한테 말을 걸고, 다가오고, 웃어 줘요.
마을 여기저기에 즐거운 일들이 가득해요. 나, 이 마을에, 이 별에 계속 머물러도 될까요?

길고양이 한 마리가 낯선 거리를 헤매고 또 헤매다 어느 바닷가 마을로 흘러든다. 낯선 냄새가 나는 낯선 마을 사람들은 하는 짓도 낯설기만 하다. 자꾸만 말을 걸고, 다가오고, 웃어 준다. 거친 말투에서, 투박한 손길에서 봄볕 같은 따스함이 묻어난다. 길고양이는 자꾸만 그 따스함에 몸을 맡기고 싶어진다. 바닷가 마을의 아름다운 풍경의 일부가 되고 싶어진다. 머물 자리를 찾아 헤매는 고단하고 외로운 존재들에게 다정한 위로를 건네는 그림책.

출판사 리뷰

작가의 말
“오늘도 길에서 살아가는 수많은 귤이의 따뜻한 이웃이 되어 주세요.”


외톨이 귤이의 다정한 이웃이 되어 주세요!

귤이는 길고양이입니다. 처음부터 길에서 나고 자랐는지, 집을 나왔다 길을 잃었는지, 사람에게서 버림받았는지 알 수 없지만, 아무튼 지금은 거리를 떠돌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이 거리 저 거리를 헤매 다니던 어느 날, 귤이는 낯선 냄새가 나는 바닷가 마을로 흘러듭니다. 귤이의 경험에 따르면 사람은 가까이 가면 안 되는 위험한 존재입니다. 걸핏하면 겁주고 욕하고 돌을 던지기 일쑤니까요. 그런데 이 마을 사람들은 참 이상합니다. 귤이만 보면 말을 건네고, 다가오고, 알은척하고, 웃어 줍니다. “워-이! 고냉이 비켜라!” 하는 거친 말투에서도, “옜다!” 하고 생선을 툭 던져 주는 투박한 손길에서도 봄볕 같은 따스함이 묻어납니다. 귤이는 “내일도 밥 먹으러 오라!” 하고 대수롭지 않게 말해 주는 이 마을 사람들의 따스함에 몸을 맡기고 싶어집니다. 이 다정한 마을 풍경의 일부가 되고 싶어집니다.


제자리를 찾아 헤매는 외톨이들에게 보내는 다정한 위로

서지현 작가는 사는 일이 힘에 부칠 때면 제주를 찾곤 합니다. 그 낯설고도 다정한 풍경을 눈에, 마음에, 드로잉 북에 담으며 다시 살아갈 힘을 얻어 돌아오기를 여러 해째 하고 있지요. 《귤이》는 그렇게 제주를 여행하며 떠올린 이야기입니다. 머물 자리를 찾지 못해 이름도 없이 거리를 떠돌던 고양이는, 어느 바닷가 마을에서 난생처음 ‘환대’를 받게 됩니다. 걱정인지 꾸지람인지 알 수 없는 한마디, 무심히 던져 주는 물고기 한 마리, 심상하게 건네는 인사……. 너무나도 예사로워 환대인지 아닌지도 모를 환대지만, 고양이의 마음을 녹이기에는 충분합니다. 자칫 다시 상처 입을까 잔뜩 도사린 고양이에게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그만큼의 거리를 둔 관심과 배려가 필요했던 것이지요. 그리고 딱 그만큼의 관심과 배려만으로도 고양이는 다시 삶을 긍정하게 됩니다.

《귤이》는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누군가에게 다가가는 법을, 그런 관심과 배려가 누군가에게는 다시 살아갈 힘이 된다는 사실을 어린이와 어른 모두에게 전하는 책입니다. 아울러 지금 위로가 필요한 이들에게 꼭 필요한 위로를 전하는 책이기도 합니다. 작가는 이 고단하고 외로운 상처투성이 고양이에게 자신과 자신의 자리를 찾아 헤매는 다른 많은 이들을 비춰 보았는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자신과 다른 많은 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는지도 모릅니다. 언젠가는 맞춤한 자리와 맞춤한 이름을 찾게 될 거라고 말이지요. 서지현 작가가 건네는 이 다정한 위로가 자신의 자리를 찾아 헤매는 많은 이들에게 가 닿기를 바라 봅니다.

그림작가
서지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