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아침을 만나고 싶어 글 : 구민경 그림 : 구민경 출판사 : 보랏빛소어린이 / 44쪽 발행일 : 2021-09-30

네이버 그라폴리오 X 서울와우북페스티벌
제6회 상상만발 책그림전 수상작

“아침은 어떤 모습일까?”
아침을 본 적이 없는 늦잠꾸러기 나오의 이야기

보랏빛소 그림동화 시리즈의 21번째 책 《아침을 만나고 싶어》는 늦잠꾸러기 ‘나오’가 아침을 만나는 과정을 그린 그림책입니다. 네이버 그라폴리오와 서울와우북페스티벌에서 주최한 [제6회 상상만발 책그림전]을 수상한 작품으로, 신인 작가 구민경의 재치 있는 신선한 발상이 돋보이지요.

늘 늦잠을 자는 ‘나오’는 지금껏 한 번도 아침을 본 적이 없습니다. “아침은 어떤 모습일까?”, “아침을 꼭 만나야 하는 걸까?” 궁금해하다가, 마을의 부지런한 수탉을 찾아가 묻기로 해요. “수탉아, 너는 아침을 만난 적이 있니?” 그러자 수탉이 대답합니다. “그럼, 매일매일 아침을 맞이하는 게 내 일인걸.” 그러면서 아침이 얼마나 특별하고 아름다운지 친절하게 들려주기 시작합니다.

수탉은 나오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요? 나오는 과연 아침을 만날 수 있을까요? 아침에 일어난 적 없는 나오가 수탉의 말을 따라 아침의 좋은 점을 하나씩 발견하고, 아침이 선사하는 특별한 선물을 누리는 과정을 따라가 보아요. 이 책을 읽고 나면, 아무리 밤에 노는 게 좋고 아침에 일어나기 힘든 늦잠꾸러기 어린이라도 아침이 즐겁고 상쾌하게 느껴져서 아침을 만나고 싶은 마음이 샘솟을 거예요!

출판사 리뷰

“수탉아, 너는 아침을 만난 적이 있니?”
“그럼, 매일 아침을 맞는 게 내 일인걸.”
아침이 궁금한 나오와 부지런한 수탉의 대화

* 누리 과정 연계
신체운동·건강 영역 - 건강하게 생활하기
의사소통 영역 - 듣기와 말하기
자연탐구 영역 - 생활 속에서 탐구하기

『아침을 만나고 싶어』는 매일 마주하는 아침을 새롭게 묘사하는 신선한 발상과 싱그러운 그림이 어우러져 아침의 분위기를 흠뻑 느낄 수 있는 그림책이에요. 아침을 한 번도 본 적 없는 늦잠꾸러기 ‘나오’와 늘 아침을 맞는 부지런한 수탉의 대화가 중심을 이루고 있지요. 아침을 만난 적이 있냐는 나오의 물음에 수탉은 자신이 매일 마주하는 아침의 좋은 점들을 들려줍니다.

나오가 “아침은 어떤 모습이야?”라고 물으면 수탉은, “세상에, 아침을 한 번도 못 봤단 말이야? 흠흠, 아침은 말이야….” 하며 뜸을 들이면서도 자랑스럽게 아침을 설명하기 시작합니다. 수탉이 들려주는 아침 이야기는 아침을 만난 적이 없는 나오에게 완전히 다른 세상 이야기처럼 낯설고 흥미롭게 다가와요. 책을 읽는 독자도 어느새 아침을 새롭게 다시 느껴 보게 되지요.

아침에 대한 나오와 수탉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따라가 보아요. 아침이란 무엇인지, 아침은 언제 볼 수 있는지, 아침은 어떤 모습으로 나타나는지 등등. 책 속 주인공들이 나누는 상상력 넘치는 대화에서 아침의 좋은 점을 발견하는 즐거움이 가득한 책이랍니다.

상쾌한 아침을 만나는
즐거움을 들려주는 그림책

여러분은 아침을 본 적이 있나요? 아침 해가 떠오르고 환한 빛이 비칠 때 어떤 느낌이 드나요? 아침 공기에서 나는 맛을 느껴 본 적이 있나요? 아침 바람은 우리에게 어떤 하루를 선물할까요? 아침은 매일 우리를 찾아오지만, 우리는 아침이 얼마나 소중한지 잘 느끼지 못하고 하루를 보내곤 합니다. 밤에는 더 놀다 자고 싶고, 정작 아침이 찾아오면 조금만 더 자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지요.

이 책의 주인공 나오 역시 아침을 만나는 게 너무나 어려운 아이입니다. 한 번도 본 적 없는 아침을 궁금해하면서도, 이런저런 걱정을 하다 겨우겨우 잠이 듭니다. 이토록 아침에 일어나기 힘든 아이와 어른들을 위해, 이 책은 아침이 선사하는 선물이 무엇인지 알려 줍니다.

덕분에 아침을 완전히 새롭게 바라보는 시선이 생겨나지요. 눈부신 아침 햇살, 상쾌하고 싱그러운 아침 공기, 하루가 길어지는 마법까지. 평상시 무심히 지나쳤던 것들도 어느새 모두 특별하고 소중하게 느껴질 거예요. 하루의 시작인 아침의 소중함을 새록새록 깨닫고, 어쩌면 다음 날 아침을 만나기 위해 ‘오늘은 꼭 일찍 자야지.’ 하는 다짐을 할지도 몰라요!

아침의 모습을 고이 담은
신선하고 재치 있는 그림

책장을 펼치면 색연필과 수채화 느낌이 어우러진 감성적이고 포근한 그림이 반겨 줘요. 아침에 마주할 수 있는 맑고 푸른 풍경을 다채로운 색감으로 물들여, 아침에 느낄 수 있는 싱그러운 감각을 한껏 끌어올려 주지요. 아침 햇살이 비쳐 들어올 때 아침 공기를 들이마셨다가 내뱉을 때의 그 상쾌한 감각이 절로 떠올려질 거예요.

또한, 그림 곳곳에 들어 있는 작은 요소들은 글의 흐름을 받쳐 주면서도 재미난 상상을 하도록 도와줍니다. 예를 들면, 늦잠꾸러기 나오의 집 안은 물건들이 어지러이 널려 있어요. 나오의 성향을 조금은 짐작할 수 있지요. 반대로 수탉의 집은 깔끔하고 단정하게 정돈되어 있어, 하루하루 부지런히 움직였을 수탉의 모습이 눈앞에 그려져요. 이 밖에도 장면 곳곳에 재미있는 그림들을 하나씩 찾으며 책을 읽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답니다. 자, 이제 다채로운 즐거움이 가득한 아침 풍경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그림작가
구민경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