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국경 글 : 구돌 그림 : 박해랑 출판사 : 책읽는곰 / 64쪽 발행일 : 2021-10-15

새와 물고기는 자유로이 넘나들지만
사람은 함부로 넘을 수 없는 선,
국경을 통해 바라본 세계

새와 물고기는 자유로이 넘나들지만 사람은 함부로 넘을 수 없는 선. 국경은 이웃한 나라들의 관계를 보여 준다. 어떤 나라는 국경을 허물고, 어떤 나라는 국경의 문턱을 낮추고, 또 어떤 나라는 거꾸로 국경에 높은 장벽을 쌓기도 한다. 하지만 그런 곳이라 해도 물과 공기는 국경을 넘나든다. 인터넷과 전파 통신은 국경을 넘어 사람들을 이어 준다. 사람들 또한 먼 옛날부터 지금까지 끊임없이 국경을 넘나들었다. 지금 이 순간에도 공부를 하려는 학생이, 일자리를 찾는 노동자가, 호기심 많은 노동자가, 더는 고향에서 살 수 없게 된 난민이 국경을 넘고 있다. 전 세계가 서로 이어진 채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지금, 우리가 그려 갈 국경은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전 세계의 다양한 국경을 아름다운 그림으로 만나 보면서 나와 세계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책이다.

출판사 리뷰

작가의 말

28개월을 배낭여행자로 산 적이 있다. 내가 처음 두 발로 걸어서 넘은 국경은 인도와 파키스탄 국경이었다. 국경 검문소에서는 여자와 남자가 따로 줄을 섰다. 국경을 넘자 여자는 버스 뒷문으로만 타고 내릴 수 있었다. 숙소에 도착하자 누군가 나에게 돌을 던졌다. 히잡을 쓰지 않은 여자가 혼자 돌아다니는 것이 못마땅했던 모앙이다. 나라와 나라의 경계를 넘는 동시에 힌두와 이슬람, 종교의 경계를 넘은 것이 실감 났다. 똑같은 사람들이 국경을 사이에 두고 다른 세계를 살고 있었다. 파키스탄과 중국 사이에는 해발 4,800미터가 넘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국경 검문소가 있었다. 파키스탄과 중국의 경계는 K2 봉우리만큼이나 날카로웠다. 그 국경은 인종의 경계였다. 순식간에 주변 사람들이 인도인에서 동아시아인으로 바뀌었다. 분단된 나라에서 태어나 자라 온 나에게 걸어서 국경을 넘었던 일은 인생에서 가장 강렬한 기억으로 남았다. 여행을 멈춘 지 20여 년. 그림책 『국경』을 위해 수십만 장에 이르는 사진 자료를 수집하면서 아주 오랜만에 여행자 신분으로 돌아간 느낌이었다. 『국경』을 보면서 독자들도 잠시나마 세상 곳곳으로 여행을 떠나 보기를, 우리 모두가 다시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들기를 빌어 본다.
-구돌

선을 넘으면 보이는 많은 것들,
선을 넘어야 볼 수 있는 많은 것들

지구상에 마지막 남은 분단국가에서 나고 자란 우리에게 ‘걸어서 국경을 넘는 일’은 좀처럼 하기 힘든 경험입니다. 『국경』의 글을 쓴 구돌 작가는 20대 초반에 28개월, 그러니까 2년이 조금 넘는 긴 기간을 배낭여행자로 지내면서 처음으로 걸어서 국경을 넘는 경험을 했습니다. 그 일은 섬이나 다름없는 나라에서 나고 자란 작가에게 그야말로 두 눈이 번쩍 뜨이는 경험이었습니다. 국경을 배나 비행기가 아니라 두 발로 걸어서 넘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발견’한 까닭이었지요.

그 발견을 시작으로 국경을 넘는 경험을 거듭하면서, 작가는 어쩌면 평생 모르고 살 수도 있었던 많은 것들을 알게 되었습니다. 국경 검문소에서 일하는 공무원들은 그 나라의 ‘상태’를 여과 없이 보여 주었고, 국경의 모습은 이웃한 두 나라의 관계를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었습니다. 고작 지도 위의 선 하나를 넘었을 뿐인데, 많은 것들이 달라지기도 했습니다. 화폐, 언어와 문자, 음식, 복식, 인종, 종교, 심지어는 운전석의 위치까지……. 물론 국경이 그저 지도 위의 선에 지나지 않는 곳도 있었습니다. 아시아인의 얼굴에 유럽인의 몸을 가진 사람들이 러시아어로 소통하는 중앙아시아가 바로 그런 곳이었지요.

여행을 멈춘 뒤에도 국경에 대한 생각은 작가의 머릿속에 화두처럼 남아 있었습니다. 그 화두를 어린이들과 함께 풀어 보고 싶다고 생각한 것은 아이를 낳고 기르면서입니다. 하지만 20여 년 전의 기억만으로 책을 만들 수는 없기에, 수년에 걸쳐 수십만 장의 사진을 모으고 수많은 자료를 읽으며 각기 다른 면에서 대표성을 지닌 24개의 국경을 가려 뽑았습니다. 그런 다음 현재 그곳에서 벌어지는 일을 최대한 객관적으로 들려주려 노력하며 원고를 써 내려갔습니다. 그 일이 옳은지 그른지 판단하는 일, 내일의 세계가 어떤 모습이어야 할지 생각하는 일은 오롯이 어린이의 몫으로 남겨 두어야 하기 때문이지요.

그림을 그린 해랑 작가는 구돌 작가에게서 바통을 넘겨받아 아름다운 풍경은 아름답게, 가슴 서늘한 풍경은 가슴 서늘하게 그림에 담았습니다. 어느 한 장면도 주관적으로 왜곡하는 일 없이, 그럼에도 아름답게 말이지요. 그러나 단 한 장면, 한반도의 미래상만큼은 글 작가와 그림 작가가 머리를 맞대고 자신들의 주관과 바람을 한껏 담아 완성했습니다. 우리 어린이들도 걸어서 국경을 넘는 경이로운 경험을 예사롭게 하게 되기를 바라면서 말입니다.

두 작가가 오래 공들여 만든 이 책이 코로나로 발이 묶인 지 오래인 독자들을 잠시나마 국경 너머 저 먼 곳으로 데려다주기를,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드는 내일로 이끌어 주기를 바라 봅니다.

글작가
구돌
그림작가
박해랑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