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엄마야 누나야 글 : 강정규 그림 : 김종민 출판사 : 키위북스 / 40쪽 발행일 : 2021-10-01

아버지는 어디 계실까?
아버지는 언제 오실까?

저 멀리서 나무꾼이 돌아옵니다. 지게 위 진달래꽃 따라 노랑나비도 오는데, 강줄기 따라 황포돛배도 들어오는데, 아버지는 오늘도 못 오나 봅니다. 국궁 국궁, 국궁새 우는 소리가 구슬프게 울리는 강변 마을, 정식이는 이곳에서 엄마와 누나와 셋이 살고 있습니다. 아버지는 어느 날 중절모를 쓰고 흰 두루마기를 차려입고 결연히 집을 나섰습니다. 그러고는 여태 아무 소식도 없습니다. 정식이는 이제나저제나 아버지가 올까, 매일 배가 들어오는 강가에 나가 아버지를 기다립니다.

아버지가 그립기는 누나도 마찬가지입니다. 가만 수를 놓다가도 아버지가 언제 오나 엄마에게 묻곤 합니다. 그럴 때면 엄마는 말없이 먼 산만 바라봅니다. 엄마는 매일 찬밥으로 끼니를 때우면서도 갓 지은 밥을 담은 아버지 밥주발은 식을세라 겹겹이 쌓은 이불 틈에 끼워 둡니다. 한밤중에 깨어보면 장독대에 올린 정화수 앞에 고개 숙여 간절히 두 손을 빌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버지가 없어도 삶은 계속됩니다. 어두운 밤이 오면 지등에 불을 밝히고, 명절이 되면 송편도 빚습니다. 학교도 가고 썰매도 탑니다. 아버지가 도맡던 빗자루 매는 일은 엄마가 하고, 아버지 대신 정식이가 제주가 되어 제사도 지냅니다. 하지만 아버지의 빈자리를 채울수록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은 더욱 커져만 갑니다.

출판사 리뷰

엄마야 누나야,
아버지를 그리던 슬픔을 달래주던 노래

정식이의 아버지는 애타는 가족들의 마음도 모르고 어디서 무얼 하고 있는 걸까요? 그것은 이 책에 등장하는 일본 형사의 끄나풀로 알 수 있습니다. 이 책의 배경은 일제강점기로, 정식이의 아버지는 독립운동에 참여하기 위해 집을 나선 것입니다.

정식이는 이 이야기를 지은 동화 작가 강정규 선생님의 어린 시절과 매우 닮아 있습니다. 강정규 선생님도 어렸을 때 아버지를 그리워하던 기억이 있습니다. 일본이 우리나라를 빼앗았던 시절, 강정규 선생님의 아버지는 만주에 계셨습니다. 그 시절 즐겨 부르던 노래, 김소월의 시에 곡을 붙인 〈엄마야 누나야〉는 아버지를 그리던 슬픔을 달래 주었습니다.

그런데 여전히 기회 있을 때마다 부르는 이 노래에는 ‘아버지’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그 옛날 기억 속에도, 노래 속에도 없는 아버지. 이러한 아버지의 부재가 바로 상상의 씨앗이 되어 ‘뒷문 밖에는 해마다 갈대꽃이 만발하는데, 낮이나 밤이나 아버지를 기다리는 엄마와 오누이’의 이야기를 짓게 된 것입니다. 마음을 위로하는 구슬픈 노랫말에 아버지에 대한 그리움을 담아 엮어낸 애틋한 가족의 이야기가 아름다운 그림과 함께 펼쳐집니다.

부록에는 김소월 시인과 대표 작품, 그리고 지등, 봉창, 정화수 등 어린이들이 잘 모르는 이야기 속 우리말의 뜻풀이도 담았습니다.

글작가
강정규
그림작가
김종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