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기린은 너무해 글 : 조리 존 그림 : 레인 스미스(Lane Smith) 번역 : 김경연 출판사 : 미디어창비 / 40쪽 발행일 : 2019-04-02

추천그림책

2019 매체 〈가온빛그림책〉 

아마존 선정 올해의 기대작!
퍼블리셔스 위클리 선정 올해의 기대작!
『펭귄은 너무해』를 뛰어넘을 또 하나의 화제작!

기발한 상상력과 감각적인 그림으로 출간하는 책마다 수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아 온 칼데콧 아너 상 수상 작가 레인 스미스와 미국 아마존 베스트셀러 작가 조리 존이 『펭귄은 너무해』(PENGUIN PROBLEMS, 미디어창비, 2017)에 이어 『기린은 너무해』(GIRAFFE PROBLEMS, 미디어창비, 2019)로 다시 한번 만났다! 불평을 하는 건 비단 펭귄뿐이었을까? 조리 존과 레인스미스의 유머러스한 이야기가 한층 더 유쾌하게 펼쳐진다!

출판사 리뷰

그래, 이건 그냥 목이야, 목, 목, 목. 그러고는 목, 또 목이지.

여기, 목이 길어 슬픈 기린이 있다. 아니, 슬프다기보다는 불만에 휩싸여 있다.
너무 길어서, 너무 잘 휘어서, 너무 가늘어서, 너무 무늬가 많아서, 너무 잘 늘어나서, 너무 높아서, 너무 우뚝해서. 기린에게 그의 목은 한마디로, 너무하다.
얼룩말의 목 줄무늬는 아주 멋지다. 코끼리의 목은 굵고 힘차면서 우아하다. 사자의 목 갈기는 풍성하게 물결치며 눈부시게 아름답다.
후유. 기린은 한숨을 내쉰다. 해가 질 때까지 숨어 있고만 싶어진다.
아, 그런데 바로 그때 거북이가 기린에게 인사를 건넨다. 거북이는 말한다.

멀리서 쭉 네 목을 보고 있었어.
정말 감탄스러워.
내 목도 너와 같았으면!
하루에 아주 많은 일을 할 것 같아.
닿는 것도, 잡는 것도, 둘러보는 것도 난 못해.

“난 목이 없는 거나 마찬가지야.”라고 말하는 거북이와 끝없이 기다란 목이 불만인 기린, 두 친구의 만남 속에서 과연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유쾌하면서도 가슴 뭉클한, ‘자아 존중’ 이야기

『기린은 너무해』의 주인공 기린 에드워드는 목이 길어 불만인 점들을 하나하나 나열하며 한편 얼룩말, 코끼리, 사자의 목을 부러워한다. 그러던 가운데 에드워드는 목이 짧아 슬픈 거북이 사이러스를 만난다. 사이러스는 언덕 위에 있는 바나나가 익어 가는 것을 밤새 지켜보며 그것이 떨어지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다. 에드워드는 기꺼이 기다란 목으로 잘 익은 바나나를 따 준다. “에드워드, 네 목은 진짜 대단해. 놀라운 일을 해내잖아.” “고맙다, 사이러스. 네 목도 근사해. 우아하고 품위가 있어. 등딱지하고 잘 어울려.” 두 친구는 서로의 목을 아낌없이 칭찬한다. 곧 사이러스는 말한다.

“정말 특별한 말을 해 주는구나, 에드워드.”

그렇다. 특별한 말 한마디. 목이 길든 짧든, 손가락이 길든 짧든 괜찮다. 들창코여도, 곱슬머리여도 괜찮다. 키가 작거나 아주 커도 상관없는 일이다. 목이 길든 짧든, 들창코라면 그 나름의, 곱슬머리라면 곱슬머리 나름대로 자기만의 개성이 있는 것이다.
이 책은 거북이 사이러스의 입을 빌려 얘기해 준다. 내가 누군가에게, 또는 누군가 나에게 해 줄 수 있는 한마디의 칭찬. 그 말 한마디를 건넴으로 또는 받아들임으로 우리의 자의식은 한층 더 성장한다. 그 단 한마디의 말이 눈물이 찔끔 날 만큼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는 사실은 두말할 것도 없다. 『기린은 너무해』는 그저 유쾌하기만 한 그림책이 아니다. 유머러스한 이야기 속에 한 방울의 감동이 고이 자리하고 있다. 불평투성이 기린 에드워드에게서 우리는 우리 스스로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그가 느꼈던 뭉클한 감동 또한 함께.

글작가
조리 존
그림작가
레인 스미스(Lane Smith)
옮긴이
김경연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