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김용택 선생님 동시로 배우는 우리말은 재밌다 글 : 김용택 그림 : 홍수진 출판사 : 담푸스 / 156쪽 발행일 : 2019-08-28

동시와 만화를 통해 배우는 우리말

아이들은 우리말을 배우기 위해 여러 학습서를 많이 사서 읽고, 외우곤 합니다. 하지만 동시만큼 우리말이 다양하고 아름답게 담겨 있는 것은 찾기 어려울 것입니다. 동시를 읽는 것으로도 충분히 말의 재미를 느끼고 풍부한 어휘를 익힐 수 있습니다. 이 책에선 각 동시마다 아이들의 언어를 풍요롭게 만들어 줄 단어 5개씩을 뽑아 알려주고 있습니다. 또한 앞서 배운 어휘들을 만화 속 여러 상황 속에서 스스로 써 넣을 수 있도록 아이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만화를 시마다 함께 넣어 주었습니다. 이미 우리말을 읽고 쓰고 말하는데 익숙한 아이들은 더욱 풍성한 어휘와 활용법을 배울 수 있고 아직 우리말이 서툰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어휘를 익히며 즐겁게 우리말을 배울 수 있습니다. 또한 동시마다 추가적인 정보를 담은 똘똘이 수첩을 통해서 우리말 단어와 함께 알아두면 좋을 문법, 속담, 단어의 어원, 사용하는 데 헷갈리는 동음이어의 등을 알려주어 우리말 지식에 깊이를 더하게 해줍니다.


출판사 리뷰

시와 만화가 만나 새로운 상상력을 키워주는 책,
지금까지 이런 책은 없었어.
너도 한번 읽어 봐.
아마 한 번 보고 나면 또 보고 싶을걸.
실은 말이야, 이 시를 쓴 나도
보고, 보고, 또 자꾸 보았거든.
- 시인 김용택

우리말의 정서를 가장 잘 살린 김용택 시인의 동시 25편

우리말을 공부할 때 어떤 방법으로 공부하느냐보다 중요한 것이 어떤 말과 단어들로 공부하느냐입니다. 아무리 좋은 학습 방법을 가진 교과서라도 그 교과서에 쓰인 언어가 형편없다면 좋은 우리말 공부가 될 수 없습니다. 아름답고 소박한 언어로 우리말의 서정적인 정서를 가장 잘 살린 섬진강 시인 김용택의 시는 그런 의미에서 그 자체가 이미 훌륭한 우리말 교과서입니다. 이 책에 실린 동시 25편은 모두 김용택 시인의 시입니다. 교과서에도 수록된 〈콩, 너는 죽었다〉 를 비롯하여 이미 발표된 시들 중 단어가 풍성하게 담겨 있어서 우리말을 배우는 데 특별히 좋은 동시 22편을 모았습니다. 또한 ‘참새는 걷지 않는다’, ‘떡갈나무 잎 위에서 뛰어내렸습니다’, ‘내가 잘했을까요’ 세 편은 아직 세상에 공개되지 않은 미발표시를 수록하였습니다. 시를 읽는 것은 세상을 이해하는 지름길이라고 합니다. 아이들의 일상생활과 속마음을 따뜻한 시선으로 그려내는 동시를 읽는 것으로도 생각을 넓힐 수 있고, 넓힌 생각을 논리적으로 정리하여 표현할 수 있습니다.

재밌는 만화로 공부와 놀이의 경계 허물기

아무리 좋은 학습 수단도 아이들이 재미없어 하면 그림의 떡일 뿐입니다. 좋은 공부는 놀이의 속성을 가지며, 좋은 놀이는 노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배우는 것을 지향합니다. 이 책에는 동시마다 동시에서 배운 단어를 다시 한 번 복습하는 만화를 넣었습니다. 단순히 사전적인 의미를 복습하는 게 아니라 만화로 묘사된 상황을 통해서 각 단어의 쓰임과 용례를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습니다. 특히 만화를 그린 홍수진의 그림은다양한 색과 요소를 사용해 아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책의 페이지를 꽉 채운 시끌벅적한 그림은 아이들이 볼 때마다 새로운 것을 찾아내게 하고 상상력을 자극하는 좋은 길잡이가 될 것입니다.

부록을 통해 완성하는 우리말

이 책의 마지막에는 아이들이 직접 오려서 사용할 수 있는 우리말 카드가 부록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우리말 카드의 앞면에는 책에서 배운 단어와 뜻이 쓰여 있고 카드를 뒷면으로 돌리면 빈칸이 나옵니다. 이는 아이들에게 단어의 뜻을 암기하는 방식이 아니라 스스로 배운 단어를 사용해 새로운 문장을 만들어 보면서 우리말을 더욱 더 창조적으로 스스로 생각해 사용할 수 있도록 이끌어 줍니다. 또한 가정이나 학교에서 어른들과 함께 책을 읽은 뒤 할 수 있는 연계 독후 활동으로 유용하여 책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줍니다.

글작가
김용택
그림작가
홍수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