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장화 신은 늑대와 무적의 고양이 장군 글 : 엘 에마토크리티코 그림 : 알베르토 바스케스 번역 : 박나경 출판사 : 도서출판 봄볕(꿈꾸는꼬리연) / 80쪽 발행일 : 2019-08-01

공룡도, 괴물도, 사악한 마녀와 도둑도,
도깨비와 악당도, 거인들도 모두 물러서라!
고양이 장군과 늑대 페로스가 숲을 지킨다!
우리는 장화 신은 무적의 군단!

전 세계 어린이 독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행복한 늑대 시리즈 제3탄! ‘무적의 고양이 장군’ 편

이번에는 삼촌 늑대의 행복한 일 찾기!

『장화 신은 늑대와 무적의 고양이 장군』 은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어린이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스페인 작가 엘 에마토크리티코의 ‘행복한 늑대 페로스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이다. 아기 늑대 페로스가 삼촌 늑대의 ‘사악한 늑대 만들기’ 교육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마음을 지키면서 행복하게 할 수 있는 일을 찾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1권 『행복한 늑대』, 위험에 빠진 숲속 마을 친구들을 구해주는 리시토의 에피소드를 담은 2권 『안전 대장 리시토』에 이어 3권 『장화 신은 늑대와 무적의 고양이 장군』 편에서는 사악한 삼촌 늑대 페로스가 여러 가지 사업을 벌이다 얼떨결에(?) 무적의 고양이 장군과 함께 망가진 숲을 다시 살려 내면서 정말로 자신이 재미있게 잘 할 수 있는 일을 찾게 되는 과정을 담았다.

사업 수완이 뛰어나고 실행에 능한 사악한 늑대 페로스는 지루한 착한 양복점 대신 멋진 사업 아이템 하나를 떠올린다. 바로 ‘위대한 고양이 장군’의 굿즈를 만들어 파는 것이다! 얼마 안 있어 숲속에는 사악한 삼촌 페로스의 ‘위대한 고양이 장군’ 굿즈 열풍이 불고, 모든 동물들이 유행을 따라 똑같이 ‘고양이 장군’ 패션에 빠져들자 착한 아기 늑대는 그만 고민에 빠지고 만다. 사업 수완이 뛰어난 페로스 삼촌은 심지어 ‘무적의 고양이 장군’에게도 깃털을 비롯해 여러 가지 물건을 팔 계획을 세운다. 그러다 얼결에 숲을 짓밟는 괴물을 물리치러 함께 나서게 되는데…. 계획과 실행에 능한 사악한 늑대 페로스는 착한 양복점 대신 진짜 좋아하는 일을 찾을 수 있을까?

출판사 리뷰

고양이 장군 굿즈를 만들어 팔자!

삼촌 늑대 페로스는 착한 가게 ‘페로스 양복점’을 운영하는 일이 재미가 없어지자, 본래의 사악한 마음이 스멀스멀 다시 일어난다. 악랄한 늑대 가문에 걸맞지 않게 착하기만 한 조카 ‘아기 늑대’ 때문에 문을 연 착한 양복점 일로 복장이 터져 동생에게 전화를 걸어 하소연이라도 하려던 참이다. 그때, 페로스의 복장을 터지게 하는 주인공 아기 늑대가 그림을 한 장 가져온다. 페로스는 아기 늑대로부터 그림 속 주인공이 바로 숲을 수호하는 위대한 영웅 ‘장화 신은 고양이 장군’이라는 말을 듣자 멋진 아이디어가 떠오른다.

불티나게 팔려 나가는 고양이 장군 굿즈

사악한 늑대 페로스는 바로 실행에 착수한다. 아기 늑대가 보여준 고양이 장군의 초상화를 면밀히 분석한 페로스는 고양이 장군이 신는 장화를 비롯해, 칼, 모자, 허리띠, 고양이 귀 머리띠 망토까지 닥치는 대로 만들어 팔기 시작한다. 자신의 조카 아기 늑대에게 고양이 장군 굿즈를 들고 나가 친구들에게 자랑을 하라고 시키며 입소문 마케팅을 하는 일도 잊지 않는다. 페로스의 자본주의적 농간에 숲속 동물들은 너도나도 할 것 없이 고양이 장군 굿즈를 사게 되고 모두 위대한 고양이 장군의 착장을 한다. 모든 일이 술술 풀리고 페로스는 돈방석에 앉을 생각에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한다. 숲속에 ‘고양이 장군 굿즈’ 열풍이 불자, 숲 속 동물들 모두가 똑같은 복장에, 똑같은 장난감을 갖게 된다.

그러다 이제 더 만들어 팔 굿즈 아이템이 없자 페로스는 다시 동물적인 감각으로 자본주의의 두뇌를 굴리기 시작한다. 페로스는 버튼을 누르면 화려한 LED 조명이 터지는 칼을 만든 뒤 위대한 고양이 장군을 직접 만나 칼을 무료로 기증한다. 그런 다음 그 칼을 한정판 굿즈로 만들어 동물들에게 비싼 값으로 팔 속셈이었던 것이다. 칼을 기증 받은 고양이 장군은 누군가 자신의 위대함을 알아보았다는 생각에 처음에는 뛸 듯이 기뻐한다. 그러나 숲속의 동물들이 모두 자신과 똑같은 착장을 하고 돌아다니는 모습을 이상하게 여기며 페로스를 의심하기 시작하는데……. 계획과 실행에 능한 사악한 늑대 페로스는 과연 무사히 자신의 사업을 성공시킬 수 있을까?

나의 기쁨이 누군가의 외로움으로 인한 것이라면 우리는 누구도 행복할 수 없다

한편 삼촌 늑대 페로스와 무적의 고양이 장군이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놓고 협상을 할 때, 아기 늑대는 숲을 망가뜨린 괴물을 자신이 만든 당근 케이크로 유인하여 사로잡는 데 성공한다. 뒤늦게 괴물을 잡기 위해 나선 고양이 장군과 삼촌 페로스는 아기 늑대의 활약에 깜짝 놀란다. 친구들과 똑같은 장난감을 갖지 않은 아기 늑대를 따돌리고 자기들끼리 놀기 시작했다는 아기 늑대의 말에 깜짝 놀란다. 삼촌 페로스는 아기 늑대의 말을 듣고는 그동안 번 돈으로 망가진 숲을 다시 만들고 길을 고치고, 공원을 아름답게 꾸미고는 아쉽지만 양복점 문을 닫고 물건을 더 이상 만들지 않기로 한다. 페로스 삼촌은 마침내 양복점 대신 자신이 정말 재미있게 잘 할 수 있는, 새로운 일을 찾게 되는데….

《장화 신은 늑대와 무적의 고양이 장군》은 1권과 2권에서 계속 제시되어온 ‘행복’이라는 테마를 다른 방식으로 묻는다. 진정한 행복이란 과연 무엇이며, 무엇이 우리를 행복하게 할 수 있을까? 자본주의 사회에서 뛰어난 사업 수완으로 돈을 많이 벌면 누구나 무척 기쁠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번 돈이 약간의 꼼수나, 우리가 미처 되돌아보지 못한 누군가의 외로움, 슬픔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면 그 기쁨은 과연 온전한 행복이 될 수 있을까? 재치 있는 유머로 가득한 글을 써 온 작가답게, 이야기는 숲속 동물들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건강하고 훈훈한 결말로 마무리된다. 사악한 늑대 페로스는 결국 또 ‘착한 바이러스’로 자신의 복장을 터지게 한 ‘행복한 아기 늑대’ 덕분에 또다시 얼떨결에 착한 일에 가담한다.

착한 바이러스는 강력하다. 매번 복장이 터지더라도, 숲속 동물들 모두가 기뻐하는 모습을 보며 페로스는 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행복이 무엇인지 느끼게 될 것이다. 독자들은 그런 페로스의 좌충우돌 소동을 즐겁게 지켜보기만 해도 ‘착한 바이러스’가 주는 행복에 저절로 감화될지도 모른다.

글작가
엘 에마토크리티코
그림작가
알베르토 바스케스
옮긴이
박나경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