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나는 시를 써 글 : 질 티보 그림 : 마농 고티에(Manon Gauthier) 번역 : 이경혜 출판사 : 한울림어린이/한울림스페셜 / 76쪽 발행일 : 2019-08-20

추천그림책

2019 기관 〈KBBY〉 

2016 엘리자베스 므라직 클리버 그림책상 노미네이트
2017 시빌스 상 시 부문 노미네이트

어린이 독자에게 시란 무엇인지 아름답고 특별한 방법으로 보여주는 그림책입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주위의 사물들을 자세히 관찰하고 가만히 귀 기울여 들어 보면, 시는 어디에나 있고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다는 걸 깨닫게 해 주지요. 질 티보의 손에 잡힐 듯한 생생한 표현에 마농 고티에의 다채롭고 장난스러운 콜라주가 더해져 아이들에게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시의 본질에 보다 가깝고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해 줍니다.

출판사 리뷰

시에 대한 찬사이자 어린 독자들을 시의 세계로 안내하는 여행서

개성 넘치는 아이들이 저마다 “난 시를 사랑해.” 하고 고백합니다. 아이들은 삶을 노래하는 부드럽고 멋진 시를, 친구와 밤과 영원을 노래하는 시를 사랑한다고 말하지요. 아이들은 자기가 사랑하는 말들로, 자기가 사랑하는 것들을 시로 쓰기 시작합니다. 그랬더니 마법 같은 일이 일어납니다. 태양에 대해 쓰면 마음이 뜨거워지고, 달에 대해 쓰면 밤을 환히 비춰 주지요. 시는 시시때때로 불쑥불쑥 찾아옵니다. 어떤 시는 하늘에서 뚝 떨어지기도 하고, 어떤 시는 땅에서 쑥 솟아오르죠. 또 어떤 시는 바다 위를 떠돌고요.…

《나는 시를 써》는 시에 대한 찬사이자 어린 독자들을 시의 세계로 안내하는 여행서입니다. 시란 무엇인지, 사람들이 왜 시를 쓰고 읽는지, 시와 삶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아이들의 목소리로 조곤조곤 이야기하지요. ‘밤이면 이불 밑으로 숨어든 시들이 귓가에 숨겨진 단어들을 속삭인다’거나 ‘빛의 노트의 가장자리에 살그머니 침묵을 모은다’거나 하는 기발하고 감각적인 비유가 시를 바로 눈앞에서 보듯이 생생하게 펼쳐내고, 시의 아름다움을 느끼게 해 줍니다. 시를 쓰고 읽는 것의 즐거움을 노래하는 이 그림책을 보다 보면 독자들도 자신만의 시를 쓰고 싶어질지도 모릅니다. 우리 주변의 사물들을 찬찬히 관찰하고 가만히 귀 기울여 들어 보세요. 시는 어디에나 있고,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으니까요.

시란 이런 거야.
해님한테 공 던지기,
무지개에 물고기 매달기,
여름의 팔에 안겨
자전거로 한 바퀴 돌기,
무당벌레를 잡아 춤추게 하기,
조그만 물잔으로 큰 바다 마시기,
하늘을 뜯어내 높이높이 날려 보내기….
―본문 중에서

시의 본질에 보다 가깝고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해 주는 그림책

이 책의 글 작가 질 티보는 유명한 만화가였지만 한 편집자의 추천으로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나아가 글까지 쓰게 되었습니다. 이후 작품이 캐나다 총독 문학상, 오디세이 상을 비롯해 수많은 문학상을 휩쓸고 여러 나라에 번역 출간되면서 세계적인 작가의 반열에 올랐죠. 주로 자신의 두 자녀에게서 영감을 받는다는 질 티보의 작품은 아이들의 속마음을 찬찬히 들여다보고 귀 기울인다는 평을 받고 있어요. 이 책에서는 시 쓰기의 즐거움을 한 편의 시로 이야기하고 있지요.

그림 작가 마농 고티에 역시 캐나다 총독 문학상 후보에 여러 차례 오르고, 나미콩쿠르 퍼플아일랜드 상을 비롯해 수많은 상을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가입니다. 이 책에서는 다양한 재료를 사용한 다채롭고 장난스러운 콜라주 그림으로 시 감상을 행복한 여행으로 이끌어 주지요. 아이들에게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시의 본질에 보다 가깝고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해 주는 그림책, 《나는 시를 써》는 2016년 엘리자베스 므라직 클리버 그림책상과 2017년 시빌스 상 시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습니다.

글작가
질 티보
그림작가
마농 고티에(Manon Gauthier)
옮긴이
이경혜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