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마음을 잡으러 가는 아이 글 : 김기린 그림 : 김기린 출판사 : 바람의아이들 / 44쪽 발행일 : 2019-07-30

가장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도, 가장 다독여야 할 사람도 ‘나’라서

어젯밤 일기장에 썼던 다짐은 하룻밤 사이에도 달라지기 쉽고, 그토록 사고 싶었던 물건 역시 시간이 지나 돌아보면 쓸데없는 애물단지가 되어 있다. 지난주까진 늘 붙어 다녔던 친구에게서도 오늘은 단점이 보이는가 하면, 정말 좋아했던 영화도 어느 순간에는 그저 그런 영화로 변하곤 한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데다가 분명 내 것인데도 내 생각만큼 따라주지 않는 것, 그래서 가장 마주하기 어려운 것. 바로 ‘마음’이다.

우리는 늘 예상치 못한 순간에 돌발행동을 하는 어떤 아이를 내면에 품은 채 살아간다. 그런데 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내면의 아이는 어찌나 여린지, 별거 아닌 일로도 속상해하고 때론 말없이 안아주는 것만으로도 사르르 녹아내린다. 살아가다 보면 종종 스스로도 이해할 수 없고 솔직해지기 어려운 순간도 찾아오지만, 불확실한 삶 속에서 가장 든든한 등대가 되어줄 수 있는 것 역시 나 자신의 ‘마음’이다.

바람의아이들이 펴내는 마흔여섯 번째 알맹이 그림책 『마음을 잡으러 가는 아이』는 우리 안의 ‘어떤 아이’와 ‘나’의 관계를 다정하게 그려낸다. 뜻대로 되지 않아 때로는 화도 나고 나 자신이 미워지기도 하지만, 나보다 나를 더 잘 알고 있는 마음이가 있기에 ‘나’는 사막에서 낙타의 도움 없이도 무사히 원래 자리로 돌아올 수 있다. 『마음을 잡으러 가는 아이』를 읽은 어린이 독자들이 각자의 ‘마음이’를 찾아내 먼저 손을 내밀어 준다면 분명 한 뼘 더 자란 자신을 만나게 될 것이다.

출판사 리뷰

“나도 사막의 길이 잘 생각나지 않을 때는 멈춰서서 생각해.
그러다 보면 길을 만나게 되거든…….”

너무 다르지만 정말 소중해!
마주 잡은 손의 의미를 전하는 그림책

‘나’는 마음이와 함께 별바다 사막으로 떠나는 여행을 계획한다. 둘은 함께 폭신한 모래에 누워 반짝거리는 사막을 바라보며 마음껏 아이스크림을 먹을 생각에 들떠 있지만 그런 여행을 준비하는 둘의 모습은 서로 사뭇 다르다. 마음이가 장난기 가득한 얼굴로 모형 자동차를 가지고 놀고 있다면, ‘나’는 챙겨가야 할 목록을 작성하고 빠진 것은 없는지 세심히 확인한다. 그러던 중에 마음이는 약속과는 달리, 혼자서 먼저 여행을 떠나버리고…… 남겨진 ‘나’는 먼저 가버린 마음이가 원망스러워 수업 시간에도 집중할 수가 없다. 시작 전부터 삐걱거리는 둘의 여행은 과연 무사히 마무리될 수 있을까?

『마음을 잡으러 가는 아이』는 서로 너무 다르지만 누구보다 애틋한 두 친구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이것저것 궁금한 것도, 먹어보고 싶은 것도 많은 마음이와, 그렇게 늦장을 부리는 마음이를 이해할 수 없는 ‘나’의 사이는 급속도로 멀어지고 만다. ‘나’는 기대했던 별바다 사막의 풍경과 마주하지만 홀로 바라보는 풍경은 예상과는 다르다.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 아름다운 장면을 바라볼 때 곁에 없는 누군가가 떠오른다는 건 마주 잡은 손의 의미를 알고 있다는 뜻이다. 이제 ‘나’는 놓친 마음이를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되는 요행을 바라지 않는다. 나의 생각을 고집하며 마음이의 손을 잡아끄는 대신 ‘나’는 직접 더 용기 있는 방법을 선택한다. 가슴에 손을 얹고 나보다 상대방의 마음을 먼저 헤아려보는 것. 이 선택으로 인해 둘의 관계는 전보다 조금 더 돈독해진다. 성장이라는 것은 언제나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되는 움직임이니까. 인생이라는 긴 여행을 이제 막 시작하는 어린이 독자들에게 『마음을 잡으러 가는 아이』를 통해 혼자보다는 함께 보는 별바다 사막이 아름답다는 사실이 전달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림작가
김기린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