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비 오는 날 생긴 일 글 : 조히 그림 : 조히(최은영) 출판사 : 봄봄출판사 / 44쪽 발행일 : 2019-07-26

추천그림책

2019 매체 〈가온빛그림책〉 

나는 이런 날이 좋아. 기분이 좋고 신나거든.
비가 나쁜 일을 깨끗하게 씻어 줄 거야.

보슬보슬 비가 내립니다. 나는 이런 날이 좋아요. 기분이 좋고 신나니까요. 빵빵! 자동차가 지나갑니다. 촤악! 지나가는 자동차가 나에게 온통 물을 뿌리고 갔어요. 옷이 다 젖어 버렸어요. 기분이 엉망이 되었지요. 나쁜 일은 항상 나만 쫓아다니는 것 같았어요. 친구가 내게 말했어요. “비가 나쁜 일을 깨끗하게 씻어 줄 거야.”라고요. 빗물 웅덩이에서 발을 구르며 놀았더니 기분이 다시 좋아졌어요. 어어? 비가 너무 많이 와요. 비는 점점 많이 와서 바다가 되었어요! 바닷속에는 고래 친구, 거북이 친구, 문어 친구 등 친구들이 잔뜩 있었어요! 끝없이 펼쳐지는 바다가 놀랍고 신났어요. 한바탕 잘 놀았어요. 또 비가 오면 좋겠어요.

출판사 리뷰

빗방울이 모여 만든 신나는 바다의 세계

왼쪽 면은 하얀 바탕에 글만 덩그러니, 오른쪽 면엔 분홍색 옷을 입은 아이와 노란 우비를 입은 아이가 나옵니다. 우비를 입은 아이 머리 위에는 먹구름이 한가득, 비가 내리고 있어요. 지나가는 빨간 차로 인해 빗물 웅덩이를 공유하게 된 두 친구는 비가 내리는 곳에 함께 들어가게 됩니다. 비를 맞으며 한바탕 신나게 놀다 보니 비가 점점 불어 비는 바다를 이룹니다. 빗방울이 모여 만든 바다의 세계는 펼치고 펼쳐도 끝도 없이 이어집니다. 책장을 세 번이나 펼쳐서 들어가면 신나는 바다의 세계가 펼쳐집니다. 평소 통통 튀는 매력을 지닌 조히 작가의 상상력이 책 안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선명한 색채와 아무렇게나 그린 것 같은 그림체가 친근한 느낌을 주고, 책을 보는 재미를 더해 줍니다.

그림작가
조히(최은영)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