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오리가 잠든 사이에 글 : 주비다 무센 그림 : 파스칼 마우터바우 출판사 : 언어세상(사파리) / 36쪽 발행일 : 2019-07-30

진심 어린 도움과 협력의 의미를 깨닫게 하는
우리 아이 인성을 위한 그림책!

“모두 고마워! 여러분이 한마음으로 도와주지 않았다면 난 어떻게 되었을지도 몰라···.”
우리 아이가 어려운 형편에 놓인 친구를 돕는 걸 망설이나요? 그리고 친구들과 협력하는 걸 힘들어하나요? 그렇다면 『오리가 잠든 사이에』를 함께 읽어 보세요.

눈 내리는 어느 추운 겨울날, 덕이는 오리 무리와 날아가다 호수에서 하룻밤을 묵게 되었어요. 너무 피곤한 나머지 오리 친구들이 모두 떠나는 것도 모르는 채 쿨쿨 잠을 잤지요. 그러다 눈을 떠 보니 호숫물이 꽝꽝 얼어 옴짝달싹 못 하게 되었답니다. 그런 덕이에게 동물 친구들이 하나씩 다가와 똑같이 물어요. “와, 이렇게 단단한 얼음 속에 어떻게 들어갔니?” 덕이는 창피했지만 용기를 내어 동물 친구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지요. 그러나 동물 친구들은 덕이의 상황이 그저 궁금해서 물었을 뿐, 저마다 핑계를 댈 뿐이었어요. 적극적으로 도와줄 마음이 없었거든요. 과연 덕이는 동물 친구들의 도움 없이 호수에서 빠져 나올 수 있을까요?

『오리가 잠든 사이에』는 어려운 형편에 놓인 오리 덕이와 동물 친구들의 모습을 통해 진정한 도움과 협력의 의미를 깨닫게 해 주는 그림책이에요. 이 그림책을 아이와 함께 읽으면서 덕이가 왜 어려움에 빠지게 되었는지 이야기해 보세요. 그리고 나라면 덕이를 어떻게 도왔을지, 친구에게 도움을 준 적이 있었는지, 그때 나의 기분은 어땠는지에 대해 이야기 나누어 보세요.

이 그림책은 여러 사람이 조금씩 힘을 합하면 큰 힘이 되어 어려움에 빠진 사람을 도울 수 있고, 불가능해 보이는 일도 해낼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누구나 어려운 상황에 놓일 수 있고, 누구나 어려운 상황에 놓인 친구를 도울 수 있다는 깨달음도 주지요. 덕이가 작디작은 무지개송어의 도움을 받은 것처럼 말이에요. 아이는 그림책 속 동물들을 보며 자기중심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아주 조금은 알게 될 거예요. 그리고 어려운 형편에 놓인 친구를 진정으로 도와 주었을 때의 기쁨은 도움을 받았을 때보다 훨씬 더 크다는 것도요.

출판사 리뷰

진심 어린 도움과 협력의 의미를 깨닫게 하는
우리 아이 인성을 위한 그림책!

“모두 고마워! 여러분이 한마음으로 도와주지 않았다면 난 어떻게 되었을지도 몰라···.”
우리 아이가 어려운 형편에 놓인 친구를 돕는 걸 망설이나요? 그리고 친구들과 협력하는 걸 힘들어하나요? 그렇다면 『오리가 잠든 사이에』를 함께 읽어 보세요.

눈 내리는 어느 추운 겨울날, 덕이는 오리 무리와 날아가다 호수에서 하룻밤을 묵게 되었어요. 너무 피곤한 나머지 오리 친구들이 모두 떠나는 것도 모르는 채 쿨쿨 잠을 잤지요. 그러다 눈을 떠 보니 호숫물이 꽝꽝 얼어 옴짝달싹 못 하게 되었답니다. 그런 덕이에게 동물 친구들이 하나씩 다가와 똑같이 물어요. “와, 이렇게 단단한 얼음 속에 어떻게 들어갔니?” 덕이는 창피했지만 용기를 내어 동물 친구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지요. 그러나 동물 친구들은 덕이의 상황이 그저 궁금해서 물었을 뿐, 저마다 핑계를 댈 뿐이었어요. 적극적으로 도와줄 마음이 없었거든요. 과연 덕이는 동물 친구들의 도움 없이 호수에서 빠져 나올 수 있을까요?

『오리가 잠든 사이에』는 어려운 형편에 놓인 오리 덕이와 동물 친구들의 모습을 통해 진정한 도움과 협력의 의미를 깨닫게 해 주는 그림책이에요. 이 그림책을 아이와 함께 읽으면서 덕이가 왜 어려움에 빠지게 되었는지 이야기해 보세요. 그리고 나라면 덕이를 어떻게 도왔을지, 친구에게 도움을 준 적이 있었는지, 그때 나의 기분은 어땠는지에 대해 이야기 나누어 보세요.

이 그림책은 여러 사람이 조금씩 힘을 합하면 큰 힘이 되어 어려움에 빠진 사람을 도울 수 있고, 불가능해 보이는 일도 해낼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합니다. 누구나 어려운 상황에 놓일 수 있고, 누구나 어려운 상황에 놓인 친구를 도울 수 있다는 깨달음도 주지요. 덕이가 작디작은 무지개송어의 도움을 받은 것처럼 말이에요. 아이는 그림책 속 동물들을 보며 자기중심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을 아주 조금은 알게 될 거예요. 그리고 어려운 형편에 놓인 친구를 진정으로 도와 주었을 때의 기쁨은 도움을 받았을 때보다 훨씬 더 크다는 것도요.

글작가
주비다 무센
그림작가
파스칼 마우터바우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