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선과 악이란 무엇일까요? 글 : 오스카 브르니피에 그림 : 클레망 드보 번역 : 박광신 출판사 : 상수리 / 97쪽 발행일 : 2012-03-28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은 누가 정해 주나요?”

상수리의 「철학하는 어린이」 시리즈 여덟 번째 책인 『선과 악이란 무엇일까요?』는 어린이들이 살아가면서 판단하기 어려운 ‘선’과 ‘악’에 관한 것들입니다. 사람들은 ‘선’과 ‘악’에 대해 모두 다른 생각을 합니다. 좋은 것과 나쁜 것,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에 대한 기준을 스스로 세워봄으로써 도덕적이고 판단력 있는 어린이로 성장하게 될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선’과 ‘악’의 기준은 무엇일까요?
‘선’과 ‘악’을 다양한 시각으로 접하여 사고의 폭을 넓히게 됩니다.

‘선’과 ‘악’의 기준은 반드시 정해진 것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사람들은 ‘선’과 ‘악’에 대해 모두 다른 생각을 합니다. 과연 우리는 하고 싶은 일을 언제나 다 해도 되는 걸까요? 어떤 사람은 행복해지기 위해서 하고 싶은 일은 다 해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하고 싶은 일이라도 남에게 피해가 될 수 있는 일은 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렇듯 어린이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쉽게 접하는 ‘선’과 ‘악’에 대해 스스로 생각해 보게 하는 책입니다.

윤리적이고 사회적인 주제를 통해 어린이들은 선행과 정의를 깨닫게 됩니다.

‘선’과 ‘악’에 대한 다양한 생각과 질문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법과 선한 행동 중에서 우선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됩니다. 또한 어린이들은 말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는 훈련을 하게 되고, 자유에 대해서도 고민하게 됩니다. 그뿐만 아니라 부모님께 복종해야 하는 이유와 왜 다른 사람을 도와야 하는지, 관대함의 의미를 짚어볼 수 있습니다.

정답이 아닌, ‘생각’을 요구하는 재미있는 여섯 가지 핵심!

어린이들의 생각에 정답은 없습니다. 철학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려서부터 쉽고 재미있게 철학을 접하는 프랑스 어린이들처럼, 이 책은 철학을 놀이처럼 느끼게 합니다. ‘배가 고프다고 무언가를 훔쳐도 되는 걸까요?’, ‘우리는 다른 사람에게 친절해야만 할까요?’, ‘부모님께 항상 복종해야 하는 걸까요?’, ‘우리는 모든 것을 말해야 할까요?’, ‘하고 싶은 일을 언제나 다 해도 될까요?’, ‘우리는 다른 사람을 도와야 하는 걸까요?’처럼 어린이들의 사고력을 키워줄 여섯 가지 질문은 있지만, 그에 대한 답은 없습니다. 한 질문마다 다양한 답을 내릴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어린이들은 철학에 대해 스스로 고민하고 생각하며, 자신만의 답을 내리게 됩니다.

프랑스 낭테르 시 어린이들과
오스카 브르니피에 박사가 함께 만든 즐거운 철학책!

『선과 악이란 무엇일까요?』의 저자 오스카 브르니피에는 수많은 세계 어린이들에게 생각하는 기술과 방법을 알려 준 ‘최고의 철학 박사’입니다. 이 책은 오스카 브르니피에 박사가 프랑스 낭테르 시의 초등학교 어린이들과 선생님이 나눈 철학적인 대화와 생각을 엮어낸 철학 책입니다. 이들의 대화는 간단하지만 핵심을 찌르는 ‘선’과 ‘악’에 대한 고찰로, 어린이 철학을 명쾌하게 보여 주고 있습니다. 프랑스 어린이들을 통해 이미 한 번 검증된 질의응답인 만큼, 이 책을 통해 우리나라 어린이들도 바람직한 철학을 하는 꼬마 철학자가 될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글작가
오스카 브르니피에
그림작가
클레망 드보
옮긴이
박광신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