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곰은 겨울에 똥을 안 싼대 글 : 맥스웰 이튼 3세 그림 : 맥스웰 이튼 3세 번역 : 노은정 출판사 : 스콜라(위즈덤하우스) / 36쪽 발행일 : 2018-12-05

엉뚱한 불곰, 까칠한 북극곰, 어리어리 흑곰….
개성 만점 곰 친구들이 놀라운 곰의 비밀을 잔뜩 알려 줍니다!

「키득키득 동물극장」의 첫 번째 주인공은 ‘곰’입니다. 먹는 걸 아주 좋아하는 엉뚱한 불곰과 까칠하고 시크한 북극곰, 어리어리하고 순한 흑곰이 등장하지요. 세 친구들은 유쾌하게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곰의 생김새와 종류, 살고 있는 곳, 좋아하는 먹을거리, 사냥하는 방식, 겨울잠을 자는 습성 등 곰에 대한 핵심 정보를 쏙쏙 골라 알려 줍니다.

아이들은 물론, 특별한 관심이 없다면 어른들도 잘 모르는 재미난 정보까지 술술 풀어냅니다. 다 큰 어른 곰은 자동차만큼이나 무겁지만, 갓 태어난 아기 곰은 기니피그 한 마리보다 가볍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나요? 곰을 쏙 빼닮은 코알라가 곰이 아니라는 사실은요? 곰이 겨울잠을 잔다는 사실은 많이들 알고 있지만, 잠자는 내내 똥을 싸지 않는다는 사실은 새롭게 느껴집니다. 어떤 이야기는 너무 신기해서 부모와 아이 모두 깜짝 놀랄 수도 있어요!

출판사 리뷰

이야기책처럼 쉽고, 만화 영화처럼 재미난
새로운 논픽션 동물 그림책!

동물의 생태를 다루는 논픽션 그림책은 대부분 사진이나 세밀화로 정보를 전달합니다. 동물에 대한 사실적인 정보를 얻기에는 유용하지만, 읽으면서 생생한 재미를 느끼기는 쉽지 않지요. 〈키득키득 동물극장〉은 선과 색이 명랑한 그림과 내레이션으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의 특징과 생태 정보를 알려 주는 책입니다. 친근하고 생동감 넘치는 동물 캐릭터와 정확한 내레이션이 어우러져 유머러스하고 알기 쉽게 지식을 전달합니다. 아직 논픽션 그림책에 익숙하지 않은 아이들도 이야기책을 보는 것처럼 몰입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만든 책입니다.


유쾌 발랄, 재치 만점! 즐거운 키득키득 동물극장에서
동물들의 멋진 자기소개가 시작됩니다!

〈키득키득 동물극장〉에는 우리 아이들을 꼭 닮은 동글동글하고 사랑스러운 동물 친구들이 등장합니다. 동물들은 때로는 혼잣말로, 때로는 함께 재잘재잘 수다를 떨며 자신의 특징과 살아가는 방법을 알려 줍니다. 만화처럼 재치 넘치게 정보를 전하지만, 과학적 사실과 우스갯소리가 헷갈리지 않도록 솜씨 좋게 구성했어요. 중요한 부분만 시원시원하게 표현한 그림 덕에 더욱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내용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펭귄, 다람쥐, 물개 등 약방의 감초처럼 등장하여 재미를 더하는 귀엽고 톡톡 튀는 조연 동물들도 눈여겨봐 주세요. 주인공 동물의 친구, 먹잇감, 천적 등으로 등장해 정보의 깊이까지 더하는 깜찍한 친구들의 활약이 펼쳐집니다!

동물을 아는 만큼 가까워져요!
가까워진 만큼 소중하게 지켜 줄 수 있어요!

곰은 커다랗고 힘도 세지만 살기가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곰이 좋아하는 물고기 같은 먹이가 점점 줄어들고, 북극곰이 살아가는 북극의 얼음도 녹아내리고 있지요. 곰이 살 수 있는 장소는 자꾸만 사라지고 있어요. 곰뿐만 아니라 〈키득키득 동물극장〉에 등장하는 동물들은 저마다 위험에 처해 있어요.
동물들이 살기 어려워진 이유는 다른 어떤 존재보다도 사람들이 동물에게 해로운 일을 하기 때문입니다. 이 책에서는 아이들이 동물에 대해서 더 많이 배우고, 배운 것을 친구들과 나눈다면, 동물에게 큰 도움이 될 거라고 이야기합니다. 아는 만큼 가까워지고, 가까워진 만큼 소중하게 지켜 주고 싶어질 테니까요! 이 책을 읽으며 동물이 살아가는 방식을 이해하고, 동물이 처해 있는 상황을 헤아리다 보면, 어느새 동물들은 우리 아이 곁으로 성큼 다가올 겁니다. 그리고 우리가 꼭 지켜줘야 하는 진짜 친구가 될 거예요!

그림작가
맥스웰 이튼 3세
옮긴이
노은정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