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 글 :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 그림 : 야라 코누((Yara Kono) 번역 : 홍연미 출판사 : 토토북 / 40쪽 발행일 : 2018-06-08

추천그림책

2019 기관 〈어린이도서연구회〉 
2019 도서〈어른의그림책〉 
2018 매체 〈가온빛그림책〉 

아주 길지만 즐거운 기다림
기다리고 기다리면 모든 일이 잘될 거야!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는 오랜 시간 인내하며 희망을 싹 틔우는 아름다운 자연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자연이 선물하는 놀라운 감동을 개성 넘치는 그림책으로 만나 보세요.

출판사 리뷰

아주 길지만 즐거운 기다림
기다리고 기다리면 모든 일이 잘될 거야!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는 오랜 시간 인내하며 희망을 싹 틔우는 아름다운 자연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자연이 선물하는 놀라운 감동을 개성 넘치는 그림책으로 만나 보세요.

씨앗 100개가 바람을 타고 날아가요
오늘은 엄마 나무가 그토록 기다리던 날입니다. 솔방울 사이사이 여문 씨앗들이 바람을 타고 멀리 날아가기에 완벽한 날이지요. 엄마 나무는 이날이 오기까지 희망을 품고 매서운 추위와 타는 듯한 더위를 묵묵히 견뎠습니다. 그러나 이를 어쩌면 좋을까요? 100개의 씨앗들에게 생각지 못한 위기가 닥쳤답니다!

점점 줄어드는 씨앗의 개수!
《씨앗 100개가 어디로 갔을까》는 씨앗들에게 닥친 시련과 하나하나 마주하면서 줄어드는 씨앗의 개수를 함께 세어 나가는 데 큰 묘미가 있습니다. 엄마 나무의 간절한 바람을 담아 무사히 착지하는 듯했던 100개의 씨앗 중 10개는 그만 도로 한복판에 떨어집니다. 20개는 강물에 빠지고 말아요. 25개는 새들이 콕콕 쪼아 먹어 버렸지요. 남은 씨앗 중에 10개는 다람쥐가 날름, 10개는 다람쥐처럼 폴짝폴짝 뛰어다니는 남자아이가 달랑 주워 가고요.
독자들은 점점 줄어드는 씨앗의 숫자를 세어 나가며 과연 씨앗들이 무사히 살아남아 싹을 틔울 수 있을지 조바심 내게 되지요. 동시에 씨앗이 처한 곤경에 같이 슬퍼하고 엄마 나무처럼 희망을 끈을 놓지 않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흥미진진한 이야기와 감각적인 일러스트
이 책을 쓴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는 2015년 ‘포르투갈 최고의 어린이 책’ 상을 수상한 작가로 이 책의 원서《Cem sementes que voaram》을 출간한 출판사 ‘Planeta Tangerina'의 대표이기도 합니다. 독특한 시각과 천진한 발상으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이야기들을 만들어 왔지요. 여기에 세련되고 발랄한 일러스트로 풀어 낸 야라 코누는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여러 차례 깊은 인상을 남긴 뛰어난 그림 작가입니다. 두 작가는 뻔해 보일 수 있는 씨앗의 여행을 감각적이고 익살맞게 표현해 책의 재미를 더했지요. 그러면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인내하는 자연의 의연함과 꿋꿋한 의지에 깊이 감동할 수 있게 이끕니다.

글작가
이자벨 미뇨스 마르틴스
그림작가
야라 코누((Yara Kono)
옮긴이
홍연미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