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기차를 타요 글 : 구도 노리코 그림 : 구도 노리코 번역 : 윤수정 출판사 : 책읽는곰 / 40쪽 발행일 : 2018-03-01

‘우당탕탕 야옹이’ 시리즈 작가 구도 노리코의 신작
귀염둥이 펭귄 삼남매의 두근두근 첫 여행
다양한 탈것과 함께 신나게 떠나요!

씩씩한 누나, 호기심 많은 펭이, 개구쟁이 귄이,
귀염둥이 펭귄 삼남매가 여행을 떠나요.
기차, 배, 비행기, 버스 타고 친척 집에 놀러 갈 거예요.
다양한 교통수단도 익히고, 여행지에서 지켜야 할 예절도 배워요.
펭귄 삼남매를 따라 우리도 신나게 떠나 볼까요?

출판사 리뷰

다양한 탈것과 함께하는 신나는 여행
펭귄 남매랑 함께 타요!
‘펭귄 남매랑 함께 타요’ 시리즈는 아이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사랑받는 작가 구노 노리코의 신작입니다. 말썽쟁이 야옹이들이 벌이는 유쾌 발랄한 대소동을 그린 ‘우당탕탕 야옹이’ 시리즈로 국내에서도 두터운 독자층을 확보한 작가가 새롭게 선보이는 시리즈의 주인공은 앙증맞은 펭귄 삼남매입니다. 찹쌀떡처럼 둥글넓적한 얼굴에 오동통한 부리, 짤막한 팔다리를 휘휘 저으며 뒤뚱뒤뚱 돌아다니는 모습이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지요. 보기만 해도 깜찍한 요 귀염둥이들이 첫 여행을 떠납니다. 셋이서 기차, 배, 비행기, 버스를 타고 친척 집에 놀러 가기로 했거든요. 어른들과 함께 타 본 적은 많지만, 셋이서만 가는 건 처음입니다. 여행 전날 누나는 타고 내리는 역 이름과 시간표를 적은 수첩을 보고 또 봅니다. 펭이랑 귄이도 누나 옆에 앉아 세면도구, 옷, 비상금, 간식, 장난감 들을 가방에 차곡차곡 챙깁니다. 차를 잘못 타면 어쩌나, 다른 역에서 내리면 어쩌나 조마조마하기도 하지만, 여행지에서 어떤 신나는 일이 생길까 기대도 됩니다. ‘펭귄 남매랑 함께 타요’는 이렇듯 시작부터 끝까지 여행의 모든 과정을 세심하고 즐겁게 그려 낸 그림책입니다.
다양한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방법과 안팎 풍경을 꼼꼼하게 담은 그림은 이야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줍니다. 《기차를 타요》에서는 오고 가는 사람들과 기념품, 신문, 도시락을 파는 다양한 가게로 북적이는 기차역을 보여 줍니다. 삼남매는 일찌감치 역에 도착해 필요한 것을 사고, 승차 안내에 따라 기차에 오릅니다. 그리고 표에 적힌 번호대로 자리를 찾아가 앉습니다. 《비행기를 타요》에서는 다른 교통수단보다 까다로운 비행기 이용법을 탑승 과정과 중간 경유지에서 환승하는 방법까지 낱낱이 보여 줍니다. 《버스를 타요》에서는 버스를 탈 때는 정류장 안내 방송을 잘 듣고, 내리기 전에 미리 벨을 눌러 알려야 한다는 걸 일러 주지요. 여행에서 마주하는 즐거운 순간들도 놓치지 않습니다. 기차에서 창밖 풍경을 보며 먹는 도시락, 배를 타고 가다 우연히 만난 돌고래 떼의 환상적인 도약, 비행기가 하늘 높이 날아오를 때의 짜릿함까지 말입니다.

새로운 세상을 발견하며 훌쩍 자라나는 아이들
의지할 사람 없이 낯선 환경에 도착한 펭귄 삼남매는 예상치 못한 상황에 어쩔 줄 몰라 쩔쩔매기도 하고 실수도 합니다. 첫 여행지인 바다역에 도착하자마자 동생 펭이는 표를 잃어버립니다. 신이 나서 기차에서 후다닥 뛰어 내리다가 어딘가에 흘리고 만 거지요. 표가 없으면 밖으로 나갈 수 없으니 큰일입니다. 누나는 당황한 나머지 동생을 다그치고 맙니다. 가방을 다 뒤져 보았지만, 어디에도 표는 없습니다. 눈물이 찔끔 나려던 찰나, 지나가던 아저씨가 펭이가 떨어뜨린 표를 찾아 줍니다.
허둥대기도 하고, 울기도 하지만 삼남매는 꿋꿋하게 여행을 이어 나갑니다. 여행을 통해 미처 몰랐던 새로운 세상을 경험하며 성큼 성장하지요. 새로운 세계를 더는 두려워하지 않고, 또 다른 세계를 궁금해 하는 그 마음이야말로 이 책이 어린이들에게 주는 가장 큰 선물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림작가
구도 노리코
옮긴이
윤수정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