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의식주 글 : 김희남 그림 : 민유경 출판사 : 미래엔아이세움 / 64쪽 발행일 : 2018-01-20

‘의식주’ 생각가지를 활짝 펼쳐요!

생각가지 펼치기 시리즈는 생각의 가지를 활짝 펼치면서 기초 개념을 탄탄히 다지고, 생각의 힘을 가진 아이로 키워 주는 새로운 지식 그림책입니다.
《생각가지 펼치기 3 의식주》는 ‘의식주’에 대한 모든 호기심을 생각가지로 꽉 잡아 주는 지식 그림책이에요. 설문 조사를 통해 수집한 ‘의식주’에 대한 아이들의 생생한 질문을 ‘옷, 음식, 집’ 세 가지 주제로 알아보고, 알게 된 정보를 생각가지로 정리해 보세요. 생각가지를 활용하면 딱딱한 정보도 기억이 쏙쏙, 개념도 체계적으로 정리할 수 있어요. 벽에 붙여 놓고 볼 수 있는 한눈에 보는 생각가지 포스터도 들어 있어요.

출판사 리뷰

1. ‘의식주’에 대한 모든 호기심을 한 권에!
만약 옷이 없다면 몸이 꽁꽁 얼 만큼 추운 날 어떻게 지낼까요? 만약 음식이 없다면 배고픔을 참고 어떻게 살까요? 만약 집이 없다면 안전한 보금자리를 어디서 찾을까요?
《생각가지 펼치기 3 의식주》는 이런 질문에서 시작된 책이에요. 우리가 매일매일 만나지만 얼마나 중요한지 모르고 지나쳤던 것들에 대해 관심을 갖게 하지요.
하지만 아이들과 어른들이 의식주에 대해 갖는 관심은 서로 달라요. 아이들은 어른들이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들에 대해서도 궁금증을 갖지요. “왜 속옷을 입어야 해?”, “왜 매일 밥을 먹어?”와 같은 질문들로 어른들을 당황시키니까요.
《생각가지 펼치기 3 의식주》는 이런 질문에 속 시원하게 답해 줄 수 있는 책이에요. 설문조사를 통해, 아이들이 일상생활에서 던지는 호기심 질문을 찾아냈어요. 그리고 이 질문들을 ‘옷, 음식, 집’ 3가지 주제로 탐구해, 기존의 다른 의식주 책과 차별화했어요.

2. ‘의식주’에 대한 개념을 생각가지로 꽉 잡아요!
아이가 책은 재미있게 읽었는데, 다 읽고 나면 무슨 내용인지 모른다고요? 정보 그림책인 경우에는 특히 더 그렇지요! 《생각가지 펼치기 3 의식주》는 옷과 음식과 집에 대한 개념들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생각가지로 정리했어요. 호기심을 해결하는 것으로 끝나지 않고, 알게 된 내용을 머릿속에 이미지로 저장하도록 하여, 기억이 쏙쏙! 오래 기억할 수 있어요.
또 본문 속 ‘생각가지 플러스’도 꼭 읽어 보세요. 생각가지에 다 담을 수 없었던 다양하고 알찬 정보를 만날 수 있답니다.

3. 생각가지를 펼치며 ‘생각의 힘’을 길러요!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 아이들은 로봇을 이기기 위해 어떤 것을 배우고 어떤 힘을 키워야 할까요? 이제 단순히 지식을 달달 외우는 게 아니라, 나만의 새로운 지식으로 만들어 나가는 ‘생각의 힘’이 더 중요해졌지요.
《생각가지 펼치기 3 의식주》에서는 지식을 무리 짓고, 지식과 지식의 관계를 생각하며 생각을 점점 더 넓고 깊게 연결해 나가요. 그런 과정을 통해 아이들은 지식 체계를 잡고, 나만의 새로운 생각들을 자유자재로 펼치며 생각의 힘을 기를 수 있어요. 이 책의 내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한눈에 보는 생각가지 포스터를 벽에 붙여 활용해 보세요.

4. 1:1 매칭되는 흥미로운 정보와 그림
《생각가지 펼치기 3 의식주》는 모든 정보마다 각 정보에 알맞은 그림을 1:1로 매칭하여 실었어요. 그래서 지식 그림책을 처음 접하는 아이들도 쉽고 재미있게 정보를 접할 수 있어요. 또한 한글을 아직 모르는 아이부터 한글을 깨친 아이까지, 수준별 읽기 능력에 맞춰 오래오래 읽을 수 있답니다.

5. 누리과정과 초등 교과와의 긴밀한 연계
누리과정과 초등 교과 과정에서도 옷과 음식은 건강한 생활을 위해 꼭 알아야 할 내용으로 싣고 있어요. 또 집은 가족과의 생활을 위해 꼭 알아야 할 내용이고요. 누리과정과 초등 교과에 나오는 ‘의식주’에 대한 필수 어휘와 배경 지식을 익혀 보세요.

글작가
김희남
그림작가
민유경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