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사막의 왕 글 : 유혜율 그림 : 김윤주 출판사 : 바람의아이들 / 44쪽 발행일 : 2017-10-20

추천그림책

2018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사막의 왕』은 엄마 집에는 아빠가 없고, 아빠 집에는 엄마가 없다는 문장으로부터 시작된다. 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아이는 더 이상 부모님의 사랑도, 미안하다는 말도 믿지 못해 혼자 사막으로 떠나고 만다. ‘사막의 왕’이라는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아이는 사막에 가서 왕이 된다. 왕이란 어떤 분야나 범위 안에서 제일 으뜸이 되는 사람을 칭하는 말인데, 모래 가득한 사막에서 아이는 어떻게 왕이 된다는 것일까 ? 사막은 아이의 상처받은 마음의 세계이자 뜨겁고 날카로운 고통의 세계다. 상처받은 마음이 아이를 슬픔과 분노의 왕이 되게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작고 슬픈 사막의 왕’은 사막에 감춰진 아름다운 풍경과 힘을 알게 되고, 마침내 사랑을 믿고 씩씩하게 걸어가는 멋진 ‘사막의 왕’이 된다.

이 책은 부모님의 이혼을 겪은 아이가 마음의 상처를 이겨내도록 도움을 주는 그림책이다. 특히 심리학과를 졸업한 유혜율 작가의 단단한 글은 아이가 공감하며 충분히 자신의 마음을 생각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힘이 있어 신뢰할 수 있고, 볼로냐 라가치 상을 수상한 김윤주 작가의 다정한 색채의 그림은 이혼이라는 어려운 주제를 아름답고 멋지게 풀어내어 아이가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한다.

출판사 리뷰

이혼 가정 아이의 마음을 다룬 그림책

아이들은 부모에게 의존하며 살아갈 수밖에 없다. 그렇기에 부모님은 아이 삶의 전부라고도 할 수 있다. 그런 아이들이 부모님의 이혼을 겪게 된다면 어떤 마음이 될까?
아이에게 이혼은 단순히 ‘엄마 아빠의 사이가 좋지 않아서 따로 살게 되는’ 사건이 아니다. 엄마가 있는 세계에 아빠가 사라지고, 아빠가 있는 세계에 엄마가 사라져 버리는, 삶이 두 쪽으로 쩍 갈라져 버리는 엄청난 일이다. 그러니 이혼을 겪는 아이의 마음은 무척 혼란스럽고 무서워질 수밖에 없다. 더욱이 이 상처의 시간은 아이가 성장하면서 마주하게 될 사건들에도 영향을 준다. 이 시간을 잘 보내는 일, 건강하게 상처를 이겨나가는 일은 아이가 자라나는 과정에 있어서 무척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사막의 왕』은 부모님의 이혼을 겪은 아이가 마음의 상처를 이겨내도록 도움을 주는 그림책이다. 특히 심리학과를 졸업한 유혜율 작가의 단단한 글은 아이가 공감하며 충분히 자신의 마음을 생각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힘이 있어 신뢰할 수 있고, 볼로냐 라가치 상을 수상한 김윤주 작가의 다정한 색채의 그림은 이혼이라는 어려운 주제를 아름답고 멋지게 풀어내어 아이가 흥미를 가질 수 있도록 한다.


나는 사막의 왕이야

『사막의 왕』은 엄마 집에는 아빠가 없고, 아빠 집에는 엄마가 없다는 문장으로부터 시작된다. 이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아이는 더 이상 부모님의 사랑도, 미안하다는 말도 믿지 못해 혼자 사막으로 떠나고 만다. ‘사막의 왕’이라는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아이는 사막에 가서 왕이 된다. 왕이란 어떤 분야나 범위 안에서 제일 으뜸이 되는 사람을 칭하는 말인데, 모래 가득한 사막에서 아이는 어떻게 왕이 된다는 것일까 ? 사막은 아이의 상처받은 마음의 세계이자 뜨겁고 날카로운 고통의 세계다. 상처받은 마음이 아이를 슬픔과 분노의 왕이 되게 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작고 슬픈 사막의 왕’은 사막에 감춰진 아름다운 풍경과 힘을 알게 되고, 마침내 사랑을 믿고 씩씩하게 걸어가는 멋진 ‘사막의 왕’이 된다.
아이들은 이혼처럼 충격적인 사건을 마주하면, 자칫 어디로 튈지 모르는 강력한 불꽃이 되어 무섭게 번지고는 한다. 하지만, 아이들이 늘 떠났다가도 다시 돌아올 수 있는 이유는, 돌아오고 싶은 세계가 있기에. 사랑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사회는 동화가 아니지만, 이 동화는 충분히 현실이 될 수 있다. 『사막의 왕』을 통해 아이들이 자신의 감정을 다스리고 스스로 세상과 마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글작가
유혜율
그림작가
김윤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