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대통령 아저씨, 엉망진창이잖아요! 글 : 리우쉬공 그림 : 리우쉬공 번역 : 조윤진 출판사 : 밝은미래 / 40쪽 발행일 : 2017-10-25

대만 최고 권위 ‘금정상’ 2017 수상작!
누구도 “엉망진창이잖아!”라는 말에서 빠져나올 수 없다. 심지어 대통령까지!
마지막까지 통쾌한 반전이 숨어 있는 예측불가 그림책!

『대통령 아저씨, 엉망진창이잖아요!』는 대만 최고 권위의 문학상으로 불리는 ‘금정상’ 아동?청소년 부문 2017년 수상작입니다. 수상작답게 독특하고 신선한 구성과 마지막까지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내용 전개로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그림책인데요.
모든 것은 “다 엉망진창이잖아!”라는 대통령의 한마디에서 시작됩니다. 대통령의 그 한마디는 꼬리에 꼬리를 물고 전혀 예상치 못한 사람들에게 전달됩니다. 그림책에서 많이 쓰이는 반복과 순환이라는 흐름에, “중국어권에서 가장 풍부한 상상력을 가진 그림책 예술가”로 불리는 리우쉬공만의 유머와 풍자가 더해지면서 이 책은 많은 사람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사건은 아주 사소한 데서 시작합니다. 너무 너무 심심했던 대통령이 장관한테 놀러 가 어지럽혀진 사무실을 보고 “다 엉망진창이잖아!”라고 소리쳤을 뿐이거든요. 이 말은 돌고 돌아 결국 처음 이 말을 한 대통령에게 되돌아옵니다! 떠돌이 남자가 대통령에게 이 말을 통쾌하게 내뱉는 순간, ‘정리 정돈’이라는 개인적인 문제가 정치,사회,환경 문제로까지 이어지게 되죠. 이 장면에서 작가의 유머와 풍자도 정점을 찍습니다.
자, 그럼 이제 “다 엉망진창이잖아!”라는 말을 더는 듣지 않아도 될까요? 궁금하다면 이 그림책을 펼쳐 보시길! 참고로, 이 책은 마지막까지 통쾌한 반전을 숨겨 놓습니다. 그 점이 책을 덮는 순간 깊은 여운을 남기는 데 한 몫 합니다

출판사 리뷰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마성의 말, “다 엉망진창이잖아!”
마지막까지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스토리로 재미 더해!

이 책에서는 “다 엉망진창이잖아!”라는 말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반복됩니다. 이 말은 장관에게, 아내에게, 떠돌이 남자에게, 심지어 대통령에게까지 전달됩니다. 그리고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모두 정리 정돈에 나서죠.
가장 마지막에 이 말을 듣고 정리에 나선 사람은 대통령입니다. 대통령은 떠돌이 남자의 말을 허투루 듣지 않고 곰곰이 생각해 본 뒤 행동에 나섭니다. 오염된 공장을 정리하고, 항의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엄청난 양의 쓰레기를 줍는 등 사회 문제를 차근차근 정리한 것이죠.
이렇게 대통령이 사회 곳곳을 정리하면 모든 게 끝날까요? 마지막 장을 펼치면 그렇지 않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어쩌면 지금도 어딘가에서 “다 엉망진창이잖아!”라는 말이 울려 퍼질지 모릅니다. 이 말이 많은 사람에게 전달되면 될수록 우리 사회가 좀 더 아름답게 변화하지 않을까요?

정리 정돈이 사회 문제로 이어지는 예측불가 내용!
리우쉬공의 유머와 풍자를 담다!

이 책은 얼핏 정리 정돈 문제를 다룬 것처럼 보입니다. 연필과 붓, 물감, 종이 등이 어지럽게 널려 있는 표지 그림에서도 그런 느낌을 한껏 풍깁니다. 하지만 대통령 아저씨, 엉망진창이잖아요!라는 제목을 보는 순간, 단순히 정리 정돈 문제에서 끝나지 않을 것 같다는 짐작도 하게 합니다. 바로 제목에 ‘대통령’이 들어 있기 때문이죠.
물론 처음에는 엉망진창이 된 사무실, 부엌, 방을 각자 정리하는 데서 시작합니다. 하지만 대통령이 정리에 나서는 순간, 정리 정돈의 대상은 더 이상 이런 개인적인 공간에 머무르지 않습니다. 대통령은 오염된 공장과 낡은 집, 더러운 하수구를 정리하는 것은 물론 항의하는 사람들의 이야기까지 열심히 들어 줍니다. 그러면서 엉망진창인 세상을 차근차근 정리해 나가죠. 정리 정돈이라는 개인적인 문제가 정치?사회?환경 문제로까지 이어지는 순간입니다! 너무나 자연스럽게 말이죠. 그 과정에서 작가 리우쉬공의 유머 감각과 풍자도 한층 돋보입니다.

아이들을 통쾌하게 만드는 강력한 한 방! “다 엉망진창이잖아!”
위-아래, 어른-아이, 대통령-떠돌이 남자까지, 관계의 고정관념을 깨는 파격!

작가 리우쉬공은 “대통령에서 출발해 장관과 부하직원, 남성과 여성, 어른과 아이, 일반인과 공무원 등 서로 다른 역할과 계층”을 이야기 속에 넣었습니다. “하나의 문장으로 모두를 한 데 엮을 수 있도록” 말이죠. 그리고 아이가 어른에게, 떠돌이 남자가 대통령에게 “다 엉망진창이잖아!”라고 소리칩니다. 마지막에 등장하는 청소부 역시 대통령을 포함해 모여 있던 사람들에게 이 말을 던질 거라는 걸 예상할 수 있죠. 위-아래 관계가 뒤죽박죽되며 관계의 고정관념을 깨는 파격이 이뤄지는 것입니다. 바로 그 지점이 독자에게 ‘통쾌함’을 선사합니다. 어쩌면 이 책을 읽은 아이들도 엄마 아빠나 선생님, 심지어 대통령에게까지 이 말을 던질지 모릅니다. “다 엉망진창이잖아!” 그럴 때는 너그러운 마음으로 자신을 한 번 되돌아보는 게 어떨까요?
아기자기한 그림과 눈에 확 들어오는 선명한 색감!
그림책 읽는 즐거움 더해!

작가 리우쉬공은 2017년 대만 최고 권위의 문학상인 금정상 아동?청소년 부문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습니다. 리우쉬공은 이미 2015년 볼로냐 국제 아동 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된 것을 비롯해 호서대가독 최우수 아동도서상, 천보추이 국제아동문학상, 신이아동문학상 등 여러 상을 받은 작가입니다. 그래서 “중국어권에서 가장 풍부한 상상력을 가진 그림책 예술가”라는 찬사도 받습니다.
이 그림책에서는 흥미진진한 내용과 함께 리우쉬공의 아기자기한 그림들이 보는 재미를 더합니다. 심지어 모든 게 뒤죽박죽, 엉망진창인 상황까지 아름답게 표현돼 있습니다. 종이 한 장, 연필 한 자루까지 섬세하게 그린 것은 물론 알록달록 다양하게 색깔을 사용한 덕분입니다.
커다란 분홍 소파에 앉아 있는 작은 대통령의 모습도 사랑스럽습니다. 이 책에서는 최고의 권위를 가진 대통령이 오히려 아주 작게 묘사됩니다. 그 모습이 친근하게 느껴져 떠돌이 남자가 대통령 앞에서 “다 엉망진창이잖아!”라고 용기 있게 외칠 수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그림작가
리우쉬공
옮긴이
조윤진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