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전화 왔시유, 전화! 글 : 신현수 그림 : 박철민 출판사 : 밝은미래 / 52쪽 발행일 : 2017-07-31

추천그림책

2018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새까맣고 반들반들한 몸체, 반짝거리는 다이얼
꼬불꼬불한 줄.‘아, 나도 전화 받고 싶어!’ 1970년대 마을에 하나 있는 공동 전화를 통해 오빠의 전화를 기다리던 어린 순임이 이야기.

『전화 왔시유, 전화』는 집집마다 전화가 보급되지 못한 1970년대 마을의 이야기입니다. 마을 이장댁에 전화기를 놓고 모든 마을 사람들이 함께 전화를 쓰고 받던 시대의 풍경으로 [1970 생활문화] 시리즈 세 번째 책입니다. [1970 생활문화]시리즈는 급변하던 1960, 70년대 대한민국 생활사를 아이의 눈으로 공감 있게 그려낸 어린이책 시리즈입니다. 1960, 70년대에 변화하던 중요한 생활 문화는 오늘날의 토대가 되었습니다.

이 책에서는 도시에 공부하러 간 오빠 전화를 기다리던 순임이의 마음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펼쳐 놓았다. 당시 아이들의 마음도 지금 아이들이 느끼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아 공감을 일으킵니다. 또한 전화에 대한 지식 정보도 이야기 흐름을 방해하지 않게 돌려서 빼곡하게 배치하여 오랫동안 활용하기에 좋습니다.

출판사 리뷰

▶ 전화가 귀하던 시절, 전화 이야기

전화는 예나 지금이나 사람과 사람 사이를 이어주는 중요한 통신 수단입니다. 하지만 옛날과는 달리 전화가 너무 흔하다 보니 요즘 사람들은 그 귀함과 소중함을 잊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책 [전화 왔시유, 전화!]는 전화가 귀했던 시절의 이야기입니다. 1890년대 개화기에 들어왔던 전화는, 우리 사회에서 꽤 오랫동안 부자들의 상징처럼 여겨졌어요. 이 책의 배경인 70년대만 해도 농촌이나 도시 할 것 없이 집에 전화 있는 집이 거의 없었습니다. 전화기 한 대 값이 집값과 맞먹을 정도로 비쌌으니 엄두도 낼 수 없었지요. 그래서 마을에서 공동으로 들여놓고 마을 전화기로 사용하곤 했는데, 주로 마을 대표인 이장 집에 전화기를 놓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이장 집 아이들은 괜히 우쭐대기도 했지요.
이 책의 주인공 아이, 순임이는 한 번이라도 좋으니 전화를 받고 싶습니다. 동네 친구들은 한 번씩 전화를 받았는데 자기만 아직 못해 봐서 부럽기도 하고 무척 속상합니다. 그래서 서울로 공부하러 간 오빠한테 전화 좀 하라고 편지까지 보내지요. 전화기가 흔한 요즘 아이들이 보기에는 신기하고 낯선 장면일 것입니다. 더군다나 전화를 하는 것은 꿈도 꿀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순임이의 순수한 모습과 간절함에 아이들은 쉽게 동화되어 이야기에 몰입합니다. 그러면서 멀리 떨어져 있어서 자주 못 보는 형편에 전화는 가족 간 연락을 취하고 안부를 물을 수 있는 아주 요긴한 수단이었다는 사실도 알게 되고, 전화가 귀했던 당시 사람들의 사는 모습도 경험해 보고요.

▶ 공감있는 이야기, 향수에 젖게 하는 그림 그리고 전화에 대한 다양한 읽을거리

이 책에 글을 써 주신 신현수 작가는 어린 시절 자신의 경험을 녹여 내 재밌게 글을 꾸몄을 뿐 아니라 요즘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긴장감을 만들어냈어요. 갖고 싶은 것, 꼭 해보고 싶은 경험을 위해 기다리는 아이의 마음이 잘 드러났지요.
또한 이 책에 그림을 그린 박철민 작가는 글을 보고는 꼭 자신이 그림을 그리고 싶다고 했습니다. 박철민 작가의 바람대로 한지에 퍼지는 물감의 느낌, 따뜻하고 아련한 그림의 풍경이 글과 잘 어우러졌습니다.
그리고 이 책은 순임이 이야기뿐 아니라 전화와 관련된 다양하고 재미있는 정보들을 [돌려보는 통통 뉴스]에 담아 당시 생활 모습과 함께 우리 생활문화사를 꼼꼼하게 들여다봅니다.
전화가 생기기 전에는 어떻게 연락을 주고받았을까? 하는 기초적인 질문에서부터 지금의 스마트폰에 이르기까지 통신 수단의 발달을 오밀조밀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화 도입 초기에는 전화를 향해 큰 절을 네 번이나 하고야 전화를 받았다는 웃지못할 풍경과 독립투사 김구 선생이 전화 덕분에 목숨을 건진 사연, 공중전화기 이야기와 그 변천 과정 등 전화에 관한 시시콜콜한 이야기들이 전화가 갖는 사회적 의미와 함께 책 읽는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글작가
신현수
그림작가
박철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