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꿀떡을 꿀떡 글 : 윤여림 그림 : 오승민 출판사 : 천개의바람 / 56쪽 발행일 : 2017-06-05

추천그림책

2018 기관 〈한국그림책연감〉 

동음이의어 동시 그림책

귀여운 여자아이가 돼지저금통을 털어 나온 동전을 들고 떡을 사 먹으러 가요. 떡집에는 가지가지 떡들이 가득. 여자아이는 그 가운데 동그란 꿀떡을 하나 집어 들지요. 꿀떡을 한입에 꿀떡. 달콤한 꿀맛이 느껴지는 꿀떡, 목에서 한꺼번에 넘기는 꿀떡. 소리는 같은데, 각기 뜻은 다르네요. 그럼, 꿀떡을 두 개 먹는 셈일까요? 여자아이는 개와 고양이와 즐겁게 놀고 장난치며 흥미진진한 동음이의어 말놀이를 즐깁니다. 여자아이와 함께 같은 소리에 담긴 여러 가지 낱말 뜻을 알아보아요.

출판사 리뷰

소리는 같지만 뜻이 다른 말, 동음이의어
한강에는 다리가 여럿이다.
내 짝꿍의 다리는 길다.

이 문장에서 ‘다리’는 소리는 같지만, 뜻은 각기 달라요. 앞의 다리는 강을 건너는 건축물을 뜻하고, 뒤의 다리는 걷거나 뛰는 역할을 하는 신체 부위를 뜻하지요. 이런 낱말의 뜻 사이에는 어떤 연관도 없어요. 그저 우연히 낱말의 소리가 같을 뿐이랍니다. 이렇게 소리는 같으면서 뜻이 서로 다른 낱말을 ‘동음이의어’라고 해요. 우리말에는 동음이의어가 여럿 있어서 헷갈리기 쉬워요. 그래서 동음이의어를 따로 기억했다가 알맞게 사용해야 하지요.

이 책에는 생활 속에서 흔하게 쓰이지만, 미처 깨닫지 못했던 순우리말 동음이의어 27개가 실려 있어요. ‘다리’처럼 이름씨(명사) 동음이의어가 익숙하겠지만, ‘부치다’, ‘달다’, ‘쓰다’처럼 움직씨(동사)와 모양씨(형용사) 동음이의어들도 있어요. 이 책은 다양한 동음이의어가 상상력 넘치는 글과 그림으로 표현되어서 흥미로워요. 재미난 상황 속에서 소리가 같은 낱말이 각각 어떻게 다른 뜻으로 쓰였는지 살펴보며 동음이의어를 익힐 수 있어요.

리듬감 있는 말놀이, 동음이의어 동시

동음이의어는 낱말의 소리는 같지만, 뜻은 각기 달라요. 여러 뜻 가운데 어떤 뜻으로 쓰였는지 알려면, 앞뒤 내용을 잘 살펴야 해요.

쓴 사용법
웩, 이렇게 쓴 약은 처음이야.
엥, 이렇게 쓴 모자는 처음이야.
헹, 이렇게 쓴 글씨는 처음이야.
헤, 이렇게 쓴 하나를 여러 뜻으로 쓴 아이는 내가 처음일걸.

똑같이 ‘쓰다’라는 소리를 가진 낱말이지만, 첫 번째 문장에서는 ‘약’과 함께 쓰여서 맛이 약과 같다는 뜻이고, 두 번째 문장에서는 ‘모자’와 함께 쓰여서 머리 위에 얹는다는 뜻이고, 세 번째 문장에서는 ‘글씨’와 함께 쓰여서 글자를 만든다는 뜻이에요. 끝으로 ‘여러 뜻으로’라는 표현과 함께 쓰여서 이용한다는 뜻이지요. 이처럼 동음이의어는 문장 속에서 그 뜻을 짐작할 수 있는 근거를 찾아 풀이해야 해요.

이 책을 쓴 윤여림 작가는 소리가 같은 동음이의어의 특징을 부각하기 위해 각각의 내용을 동시로 표현했어요. 동시 속에 소리가 같은 낱말이 반복되면서 저절로 리듬감과 운율이 살아나요. 아이들은 동음이의어가 포함된 동시를 읽으며 말놀이 같은 재미를 느낄 수 있지요.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동음이의어의 뜻을 구별하고 익숙해진답니다.

낱말 뜻을 품은 상상력 넘치는 그림

이 책에는 호기심 많고 적극적이면서도 다소 엉뚱한 여자아이, 그 아이와 함께 노는 장난꾸러기 개와 고양이가 등장해요. 셋은 여러 가지 활동을 함께 하며 하루를 보내는데, 그 하루의 일과에 동음이의어의 여러 뜻이 담겨 있어요. 낱말 뜻을 풀이해 준다고 해서 재미없고 지루한 그림은 아니에요. 이 책의 그림을 그린 오승민 작가는 현실과 상상의 세계를 자유롭게 넘나들면서 동시 속의 상황을 상직적이면서도 유머와 위트가 느껴지게 표현했지요. 자유로운 표정의 캐릭터와 다채로운 구도, 과감한 색채는 시화를 감상하듯 책을 보는 재미를 더해 줍니다.

글작가
윤여림
그림작가
오승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