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눈이 와 글 : 올리비에 던리아 그림 : 올리비에 던리아 번역 : 박향주 출판사 : 열린어린이 / 32쪽 발행일 : 2005-11-25

추천그림책

2018 기관 〈열린어린이〉 
2017 기관 〈열린어린이〉 

시리도록 깜깜한 밤중에 엄마는 요람을 흔들고 아기는 새근새근 잠을 잡니다. 엄마가 창문을 열었더니 까만 하늘에 하얀 눈에 펄펄 내립니다. 엄마는 아기를 업고 두꺼운 외투에 목도리까지 두르고 밖으로 나갑니다. 눈 냄새를 맡고, 눈을 먹어보고, 눈사람도 만들고, 눈썰매를 타고…

눈 내리던 겨울 밤을 즐겼던 엄마와 아기의 이야기입니다. 까만 밤에 하얀 눈이 소복하게 내리는 눈 내리는 밤의 이미지를 따뜻하게 그렸습니다. 눈 내리던 밤의 추억을 엄마와 아기의 표정 속에서 그 마음에 녹아 환한 마음을 느낄 수 있는 그림입니다. 눈을 즐기고 집으로 다시 돌아오는 장면에서는 심리적인 안정감을 느끼게 됩니다.

그림작가
올리비에 던리아
옮긴이
박향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