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검색 입력
아침에 창문을 열면 글 : 아라이 료지 그림 : 아라이 료지 번역 : 난주 출판사 : 시공주니어 / 40쪽 발행일 : 2013-05-16

추천그림책

2019 도서〈어른의그림책〉 

《스스와 네루네루》의 작가 아라이 료지가
전 세계 아이들에게 전하는 아침 희망 메시지!

아침 빛의 풍경 가운데서 새로운 하루의 행복을 발견한다

아라이 료지는 일본을 대표하는 그림책 작가 중 한 사람으로,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심성을 개성 넘치게 표현하는 작가입니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풍경 위주의 그림들로 가득한 그림책을 펴냈습니다. 산케이어린이출판문화상 대상을 수상한 이 작품은 2010년 가을에 기획되어 스케치가 진행되던 중에 2011년 일본 대지진이 일어나면서 잠시 작업이 중단되었습니다.

그때 아라이 료지는 피해 지역인 동북 지방의 해안 마을을 돌면서 라이브 페인팅 워크숍을 열어 상처받은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었습니다. 한편 틈나는 대로 이 그림책의 밑그림을 그리는 과정을 반복했고, 그 결과 좋은 그림만을 모아 한 권의 책으로 내게 되었지요. 하지만 그는 꼭 지진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위해 만든 그림책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오히려 아무 일 없이 평온하게 일상을 보내는 이들에게 선사하고 싶은 그림책이라고 강조합니다. 그의 그림책을 통해 우리는 날마다 맞는 아침에 대한 새로운 느낌을 받게 될 것입니다. 또한 바쁜 일상으로 지쳐 아침이 반갑지만은 않았던 어른들이 아침을 사랑하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아이들과 아침의 소중함을 이야기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스스와 네루네루》의 작가 아라이 료지가
전 세계 아이들에게 전하는 아침 희망 메시지!

아침 빛의 풍경 가운데서 새로운 하루의 행복을 발견한다.

아라이 료지는 일본을 대표하는 그림책 작가 중 한 사람으로, 천진난만한 아이들의 심성을 개성 넘치게 표현하는 작가이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풍경 위주의 그림들로 가득한 그림책을 펴냈다. 산케이어린이출판문화상 대상을 수상한 이 작품은 2010년 가을에 기획되어 스케치가 진행되던 중에 2011년 일본 대지진이 일어나면서 잠시 작업이 중단되었다. 그때 아라이 료지는 피해 지역인 동북 지방의 해안 마을을 돌면서 라이브 페인팅 워크숍을 열어 상처받은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었다. 한편 틈나는 대로 이 그림책의 밑그림을 그리는 과정을 반복했고, 그 결과 좋은 그림만을 모아 한 권의 책으로 내게 되었다.
하지만 그는 꼭 지진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위해 만든 그림책은 아니라고 말한다. 오히려 아무 일 없이 평온하게 일상을 보내는 이들에게 선사하고 싶은 그림책이라고 강조한다. 그의 그림책을 통해 우리는 날마다 맞는 아침에 대한 새로운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또한 바쁜 일상으로 지쳐 아침이 반갑지만은 않았던 어른들이 아침을 사랑하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아이들과 아침의 소중함을 이야기할 수 있게 될 것이다.

★ 싱그러운 ‘아침’이 주인공인 그림책
여러 장소의 아침 풍경이 릴레이식으로 담겨 있어 전혀 다른 장소의 아침에 대한 다양한 상상력을 펼쳐 볼 수 있다. 어느 곳은 일본의 작은 농촌 마을 같고, 또 어느 곳은 높다란 건물들이 즐비한 유럽의 도시 풍경 같기도 하다. 멀리서 바라본 풍경 그림 속에는 창문을 여는 아이들이 아주 작게 그려져 있는데, 아라이 료지 특유의 귀여운 아이들이라 눈에 띈다. 하지만 이 책의 주인공은 단연코 ‘아침’이다. 각각의 마을의 정겨운 아침 풍경들이지만, 책장을 넘길수록 장소의 구분은 무의미해지고, 모두의 아침처럼 다가온다.

★ 우리가 늘 누리는 아침과 일상의 풍경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우는 작품
사람들은 늘 자신이 살고 있는 집과 마을이 가장 좋다고 이야기한다. 어디에 살든, 설령 그곳이 모래사막이든 깊은 산골이든 사람들에게는 자신이 발을 딛고 사는 곳이 가장 멋지고 소중하다. 삶의 터전과 소소한 일상에 익숙해지고 사랑하게 되면서, 생활의 불편함 따위는 잊게 되는 것이다.
평범하게 반복되는 하루하루가 어찌 보면 가장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이 그림책은 각자 살고 있는 곳에 대한 아이들의 순진무구한 사랑과 애정을 담고 있다. “산은 오늘도 저기 있고, 나무는 오늘도 여기 있어요. 그래서 나는 이곳이 좋아요.”라든가, “거리는 오늘도 북적거리고, 사람들은 오늘도 서둘러 길을 걸어요. 그래서 나는 이곳이 좋아요.”라고 말하는 아이들의 이야기 속에서 일상에 대한 긍정적인 생각과 태도가 느껴진다. 또한 “그쪽 마을은 날씨가 맑게 개었나요?”라고 안부를 묻는 장면에서는 다른 곳에 사는 사람들과 소통하려는 마음이 읽힌다.
이 책은 우리가 늘 만나는 풍경과 잔잔한 일상의 반복에서 기쁨과 희망을 찾고, 매순간 살아 있다는 사실에 감사할 수 있게 만든다. 순수한 아침을 만끽하며 무엇이든 다시 시작해 보고 싶은 마음을 갖게 하는 아름다운 책이다.

★ 아라이 료지의 동시 같은 글과 색다른 그림을 감상할 수 있는 작품
아라이 료지의 글은 매우 간결하고 군더더기가 없다. 마치 어린아이가 순수한 마음으로 솔직하게 표현한 것 같은 글은 일정한 반복과 운율을 이루어 동시처럼 읽힌다. 더불어 그는 자연의 무한한 힘과 아름다움, 고요한 아침 빛을 탁월하게 묘사했다. 장면마다 바뀌는 풍경은 인상파 화가인 르누아르의 작품처럼 붓 터치가 살아 움직인다. 또한 여러 색깔들이 겹쳐지면서 조화를 이루어 따사로운 햇살이 오묘하게 반짝이는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하늘거리는 커튼 그림이 있는 속표지를 넘기면 가장 먼저 책 보는 이의 두 눈을 시원하게 만드는 초록빛 울창한 숲이 나타난다. 그다음에는 창문을 연 아이의 시선에서 산 아래로 펼쳐지는 평온한 마을이 한눈에 들어온다. 독자는 아이와 함께 창문 밖을 내다보며 풍경을 감상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그림마다 구석구석을 들여다보면 밝은 아침에 분주하게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보인다. 그곳이 산골 마을이든, 농촌이든, 도시이든 사람들은 제각기 제 할 일을 묵묵히 한다. 자신에게 주어진 일을 오늘도, 내일도 할 수 있다는 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이 그림책을 통해 다시금 깨닫게 된다.
이 책의 표지는 본문의 풍경 그림과 달리 정물화로 색다르게 표현했다. 표지에 담긴 꽃은 매일매일 꽃을 피우는 ‘일일초’이다. 일상을 상징하는 꽃을 그린 것이다. 하얀색, 분홍색의 앙증맞은 일일초 화분들이 커튼이 드리워진 창가 앞에 놓여 있다. 그리고 벌 한 마리가 꽃 주위를 붕붕 날아다닌다. 작은 일상의 모습이지만 더없이 소중하고 아름답게 느껴진다. 표지에서는 닫힌 창문을 보여 주었지만, 그 창문을 여는 기분으로 표지를 열면 갖가지 풍경 속에서 싱그러운 아침 공기를 맛볼 수 있을 것이다.

▶ 작품의 줄거리
각기 다른 곳에서 창문을 열어 새날을 맞이하는 풍경 위로 “아침이 밝았어요. 창문을 활짝 열어요.”라는 글이 노랫말처럼 반복된다. 창문 밖으로 펼쳐지는 풍경은 때로는 차분하게, 때로는 평화롭게, 때로는 활기차게 다가온다. 깊은 산골 마을, 높은 건물과 자동차들이 즐비한 도시, 잔잔한 강물이 흐르는 마을, 우뚝 솟은 산 밑의 작은 마을, 알록달록 꽃들이 피어 있는 바닷가 마을, 황량한 모래가 펼쳐진 곳, 구불구불한 논밭 길, 푸른 바다가 있는 마을 등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고향 같은 장소는 저마다 상쾌하고 싱그러운 아침 빛으로 가득하다. 그리고 그곳에 사는 아이들은 늘 그 자리에 있는 산과 나무와 바다와 하늘에 감사하며 “나는 이곳이 좋아요.”라고 외친다

글작가
그림작가
아라이 료지
옮긴이
난주
댓글쓰기
댓글보기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모든 그림들은 저작권의 보호를 받습니다. 작가의 허락없이 일부 또는 전체를 변형, 복사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예외는 없습니다. 개인홈피나 블로그로 그림을 퍼갈 경우 법적인 조치로 대응하겠으니 한작품 한작품 작가의 저작권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 양도계약을 하지 않습니다.

맨위로